제이드림, 공유오피스와 BI 결합한 신규 사업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대복 제이드림 대표(오른쪽)와 이상봉 부산정보기술협회장이 7일 부산 창업생태계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신대복 제이드림 대표(오른쪽)와 이상봉 부산정보기술협회장이 7일 부산 창업생태계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악수하고 있다.>

제이드림(대표 신대복)은 창업에 필요한 업무 공간과 맞춤형 멘토링, 컨설팅 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하는 '제이드림 공유오피스 인큐베이터(BI)' 사업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공유오피스BI는 공유오피스와 창업 BI를 결합한 창업지원 비즈니스 모델이다.

제이드림은 최근 부산 센텀 스카이비즈 빌딩에 1인석 40개, 다인실 10개, 회의실과 접견실을 갖춘 330㎡ 규모 공유오피스를 구축했다. 또 전문 멘토와 입주기업이 문제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토론을 벌이는 '팀멘토링'을 비롯해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창업 지도교수와 벤처기업 CEO가 강연하는 '창업 트렌드 및 실전 아카데미', 벤처캐피탈(VC) 연계 '마이크로 투자 컨설팅'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최근 간병인 플랫폼 사업을 추진해 온 1호 입주기업 '퍼스트휴먼'과 팀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인력 채용시기와 방법, 플랫폼 관계자를 찾아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성과도 올렸다.

제이드림은 공유오피스BI를 시작으로 창업 공간과 성장프로그램을 종합 제공하는 민간 창업보육지원컨설팅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7일 부산정보기술협회와 '부산 창업생태계 활성화 협력 협약'을 맺었다.

신대복 제이드림 대표는 “위워크를 비롯한 공유오피스 비즈니스는 하드웨어 측면에 중점을 두고 있어 창업기업보다 기존 기업에 더 적합하다는 한계가 있다”면서 “우리는 물리적 공간에 맞춤형 프로그램을 동시에 제공하는 서비스 차별화 전략으로 창업기업 발굴과 성장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려 한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