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ID 2019] 디스플레이 업계, 차세대 기술 대거 전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 IMID 2019 참관객들이 전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8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한 IMID 2019 참관객들이 전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 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국내 최대 디스플레이 산업 전시회 'IMID 2019'가 8일 서울 코엑스 전시장 D홀에서 개막했다. 11일까지 나흘에 걸쳐 디스플레이 기술 진화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을 살펴볼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 나란히 대규모 부스를 꾸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5G 시대에 최적화한 초고속, 초연결, 초저지연 모바일 환경을 구현하는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중점 전시했다.

갤럭시폴드에 채용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전시장 중앙에 배치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크기의 한계를 깨는 시도를 강조했다. 홀 디스플레이, 센서일체형 디스플레이 등 몰입도 높은 풀스크린 기술도 선보였다.

OLED를 노트북 화면과 터치패드 부분에 배치한 15.6인치 멀티스크린 노트북 시제품도 공개했다. 터치패드 기능을 수행하면서 세컨드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노트북이다. 상용화된 13.3인치 OLED 게이밍 노트북 패널과 아우디에 채택된 사이드 미러 대체용 7인치 e-미러 OLED도 함께 선보이며 스마트폰에서 IT제품과 자동차로 OLED를 확대하는 추세를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는 88인치 8K 크리스탈사운드OLED(CSO)를 국내에서 처음 공개했다.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오는 기술로 3.2.2 멀티채널을 적용해 영상 속 화면과 소리가 일치해 현장감이 높다.

현존 가장 빠른 응답속도를 구현하는 65인치 크리스탈모션OLED와 올해 양산을 시작한 55인치 투명 OLED도 전시했다.

올 연말 양산을 시작하는 차량용 OLED 기술도 전시해 시장 우위를 강조했다. 현존하는 가장 큰 차량용 투명 12.3인치 디스플레이도 전시해 차별성을 강조했다.

독일 재료기업 머크는 OLED와 퀀텀닷(QD) 등 다양한 첨단 재료 제품군을 전시했다. 특히 잉크젯 공정에 대응할 수 있는 솔루블 OLED를 강조했다.

머크의 고효율 OLED 브랜드 '리비룩스'는 진공 증착과 인쇄공정에 모두 적용할 수 있다. 머크는 한국 OLED 연구소에서 용액형 OLED 잉크를 개발·조합해 대면적 인쇄 공정 시장도 준비하고 있다. 픽셀 단위로 색을 전환할 수 있는 퀀텀닷 잉크, 뱅크용 감광제, 퀀텀닷 감광제 등 다양한 소재군도 전시했다.

핌스는 오픈 마스크와 인장 공정 시 얼라인 홀 위치 정밀도를 개선한 하이브리드 마스크를 선보였다. 핌스의 'F-마스크'는 하울링 스틱과 커버 스틱을 하나로 통합해 마스크 공정을 단순하게 개선한 게 특징이다.

기존 오픈 마스크를 개선한 슬라이트 에칭 마스크는 섀도구간을 크게 줄인 게 강점이다. 중국 패널사에 양산 공급한데 이어 국내 고객사 확보를 목표하고 있다.

에스피텍은 설비 도입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측정·검사기 'CR-250'을 전면에 내놨다. 일본 경쟁사 제품 대비 도입비를 80% 이상 줄일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등에 양산 공급했다.

중국 보유(BOYU)는 OLED 증착장비 핵심 부품 중 하나인 PBN과 반도체용 히터 등을 전시했다. 세계 증발장치용 PBN 도가니 시장 후발주자이지만 관련 특허를 다수 갖추고 빠르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수동형(PM) OLED 제조사인 대만 와이즈칩스는 4세대 초형광(Hyperfluorescence) OLED 발광기술을 이용한 신제품을 IMID에서 처음 공개했다. 전력소모가 적고 기존 형광소재보다 2.5배 더 밝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두께나 무게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인셀 터치 기능도 구현할 수 있다.

영국 메테오잉크젯은 산업용 잉크젯 프린터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섰다. 최근 국내 기업과 협약을 맺고 국내 시장에 진출했다. 잉크젯 프린터 관련 컨트롤보드, 시스템 소프트웨어 등의 기술을 지원한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