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휴식 취한 여야, 10일 국감 재개…'조국 공방' 주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글날 휴식 취한 여야, 10일 국감 재개…'조국 공방' 주목

한글날 휴일 하루 휴식을 취하며 전열을 정비한 여야가 10일부터 국정감사를 재개한다. 서울대학교와 한국전력공사, 한국연구재단 등이 주요 피감기관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과 탈원전 등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전기요금 등이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여야는 별도 일정 없이 한글날 휴식을 가졌다. 한글날을 기념해 정치권부터 품격있는 정치를 보여야 한다며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강조했다.

10일과 11일에는 상임위원회별 국정감사가 다시 이어진다. 법제사법위원회는 감사원과 대구경북지역 검찰과 법원에 대한 국감을 실시한다. 정무위원회는 국민권익위원회와 국가보훈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와 현장시찰을 한다. 여야는 조 장관 의혹과 직접적인 관계를 떠나 지지층 결집을 위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기획재정위원회는 국세청·관세청·조달청·통계청을, 교육위원회는 서울대·인천대·방송통신대·서울교대·서울과기대 등을 들여다본다. 교육위원회는 중반으로 접어드는 올해 국정감사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다. 조 장관 일가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서울대 등 대학문제를 다루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도 한국연구재단, 한국과학기술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재료연구소 등 감사에 나선다. 조 장관 일가 의혹의 또다른 전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 장녀의 논문 1저자 등재, 인턴활동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한국전력공사 등을, 환경노동위원회는 한강유역환경청과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등 감사를 실시한다. 정부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이 화두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위원회는 한국도로공사를, 외교통일위원회와 국방위원회는 각각 주필리핀, 주중국대사관, 해군본부, 육군본부 등을 찾아간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