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소 협력사 동반성장에 3년간 2222억원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이상근 유비쿼스 대표 8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3년간 2222억원 지원한다고 밝혔다.
가 기념촬영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이혁주 LG유플러스 부사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이상근 유비쿼스 대표 8일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3년간 2222억원 지원한다고 밝혔다. 가 기념촬영 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 통신업계 생태계 선순환과 중소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2022년까지 총 2222억원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 기술혁신을 위한 공동기술개발에 500억원, 기술발전 환경을 위한 테스트베드 지원에 500억원 등 혁신주도형 동반성장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한다. 또 동반성장펀드, 신성장펀드 등 경영안정 금융분야에 900억원을 지원하고 임금 및 복리후생과 임금지불능력 제고를 위한 지원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중소 협력사와 핵심 사업인 5G 분야 공동 R&D를 진행해 의미가 크다며, 중소 협력사의 통신장비 원천기술력 확보와 기술경쟁력 강화를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제정한 △제 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등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도 철저히 이행하기로 했다. 중소 협력사 역시 협력기업 간 거래에서 해당 원칙 준수를 약속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및 동반성장 활동이 실천되도록 혁신 기술 구매 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 협력하고 매년 우수사례를 도출해 홍보하기로 했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고 협력사 협의체 '동반성장보드'를 7년 이상 운영하는 등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동반성장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통신업계 생태계 선순환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