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기업 금융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은행,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기업 금융지원

우리은행은 서울시,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피해를 본 상인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한다고 10일 밝혔다.

중구에 사업자등록이 돼 있고 중구청에서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받은 제일평화시장 입점 상인이 대상이다. 대출금액은 업체별로 최대 2억원이다.

우리은행은 서울시 재해중소기업자금과 서울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지원을 활용해 5년 동안 대출금리 연 1.0%, 보증료 연 0.5%의 낮은 금융비용으로 융자해준다. 총 대출규모는 300억원이다. 피해 업체는 금융수수료가 면제되는 전용 통장도 발급받을 수 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