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대·중기 상생협의회 초대 회장에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내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산하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 초대 회장에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이 내정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1일 (소부장) 경쟁력위원회를 만든 뒤 16일 산하에 상생협의회가 신설한다고 밝혔다.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는 경쟁력위원회를 도와 소부장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분업적 협력을 위해 발족한다.

소부장 대·중기 상생협의회 초대 회장에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내정

초대 황철주 회장은 1993년 주성엔지니어링을 창업했다. 주성엔지니어링은 원천기술 18개건, 특허 2100여건을 확보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 분야 전문 기업으로 성장했다. 황 회장은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도 맡고 있다.

박영선 장관은 “소부장 대책은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분업적 협력, 즉 대기업 자본과 스타트업 기술을 어떻게 결합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이는 4차 산업혁명의 중요한 열쇠”라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