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사우디 'SNAM'와 라이센스 계약...연 3만대 조립생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는 사우디 내셔널 오토모빌스(SNAM)와 현지 조립생산을 위한 제품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자동차 시장에 진출한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8일(현지시간) 사우디 주베일 산업단지에서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와 파드 알도히시 SNAM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사우디 현지 조립생산을 위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주베일(Jubail) 산업단지에서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SNAM사의 파드 알도히시 대표이사(맨 오른쪽)가 관계자들과 함께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주베일(Jubail) 산업단지에서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오른쪽에서 두 번째)와 SNAM사의 파드 알도히시 대표이사(맨 오른쪽)가 관계자들과 함께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사우디정부가 추진하는 중장기 발전계획인 '사우디 비전 2030' 정책에 포함된 자동차산업 육성 정책의 일환이다. SNAM은 사업의 일환으로 주베일 산업단지에 약 10만㎡ 의 부지를 확보하고 자동차 현지 조립생산을 준비하고 있으며, 파트너로 쌍용차를 택한 것이다.

SNAM은 향후 주베일 산업단지 내에 부품 클러스터를 조성해 원활한 현지 조립생산 체계 구축은 물론, 국내 협력사들의 사우디아라비아 시장 진출을 통해 양질의 부품공급과 품질안정화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계약에 따라 SNAM은 쌍용차의 '렉스턴 스포츠'와 '렉스턴 스포츠 칸'을 2021년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현지 조립 생산한다. 향후 3만대 수준까지 생산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공장 설비를 위한 기술 지원, 부품 공급지원 및 기술 인력 교육·훈련 등의 후속 협의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예 대표는 “중동 지역 자동차 시장 점유율 확대와 새로운 수출 거점 및 미래 성장동력 확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수출시장 다변화와 전략적 판매 활동 등을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에 꾸준히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