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銀, 한국세계자연기금 활동에 3억원 후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씨티은행(행장 박진회)은 10일 한국세계자연기금(WWF-Korea, 이사장 손성환)과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씨티재단 후원금 25만달러(약 3억원)을 전달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오른쪽)과 손성환 WWF-Korea 이사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오른쪽)과 손성환 WWF-Korea 이사장.>

'내일을 위한 변화'는 기후 변화에 대한 시민 인식 증진과 기업 행동 변화를 촉진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가 2년째다. 이번에는 부문별 선정 기업과 소통을 강화해 기업 기후 및 에너지 선언을 유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청년환경단체와 협업해 국내 서포터즈도 운영한다.

이정미 한국세계자연기금 선임국장은 “작년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총회에서 승인된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를 기반으로 국제사회가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이에 대한 적극 동참이 필요한 시기에 2년 연속 한국씨티은행과 협업할 수 있어 뜻깊다”고 말했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은 “이제 기후행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돼가고 있다”며 “한국씨티은행이 지속 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한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 이번 프로그램에 연속하게 돼 의미있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