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코코리아아이에스, 배재대 중앙도서관에 '미어킵'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텔코코리아아이에스가 개발한 미어킵 운영 과정. 사진출처=텔코코리아아이에스
<텔코코리아아이에스가 개발한 미어킵 운영 과정. 사진출처=텔코코리아아이에스>

재난 안전 솔루션 기업 텔코코리아아이에스(대표 김정집)는 배제대 중앙도서관에 건축물 안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미어킴'을 구축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회사가 개발한 미어킵은 지진이나 풍진동 등으로 인한 구조물 이상을 감지하고 분석하는 시스템이다. 센서를 이용해 지진이나 지반 침하 등에 중앙도서관 건물이 받는 힘과 변위 영향을 측정해 서버에 전송하면 중앙 서버에서 이를 분석한다. 입수하는 데이터 정보는 대학 관리자가 실시간 모니터링해 긴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텔코코리아아이에스는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지진안전기술원에서 안전 건축물 모니터링 시스템 인증을 획득했다. 또 조만간 한국기계연구원과 협력해 대전도시철도 1호선 대전시청역사에도 미어킵을 구축하는 실증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집 대표는 “미어킵을 후포항 방파제 공사에 제공한데 이어 건축물에도 공급하게 됨에 따라 보다 신뢰성을 높일 수 있는 데이터 획득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를 통해 교량, 도로 등 건설 현장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 제품을 적극 공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원=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