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단상]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우리의 자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T단상]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우리의 자세

“물류창고 직원이 인공지능(AI)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 글라스를 착용하면 담당하는 지역 배송의 물품이 보여진다. 위치와 수량을 확인한 후 신호를 보내면 직원 전속 로봇이 각 물품을 수거, 수하물 장으로 이동시킨다. 배송 나갈 물품의 수량 및 정보를 최종 확인하면 무인 드론이 고객의 문 앞까지 배송을 진행한다.”

영화 같은 장면이 실제 물류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AI 기술이 물류 현장에 접목돼 실현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물류 산업은 '물품을 목적지까지 배달'하는 일차원 개념이 아니라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이 연결되고 산업 간 경계가 없는 이른바 '무경계(無經界)'로 설명할 수 있다.

미국, 독일 등 기술 선진국을 비롯해 국내에서도 4차 산업혁명과 지능정보사회라는 시대 흐름에 앞서 나가고자 기술 개발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빠르게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는 어떤 자세로 변화를 맞아야 하는가. 이는 발 빠르게 변화를 적용시켜 가고 있는 물류 산업에 비춰 살펴볼 수 있다.

먼저 시대 흐름에 맞춘 기술 개발에 힘써야 한다. 단순히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증강현실(AR), 로봇 등 핵심 기술을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다양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적극 실행하고 적용시켜야 할 산업 네트워크를 효율성과 생산성 측면에서 향상시킬 수 있어야 한다.

또 4차 산업혁명에서 빼놓을 수 없는 로봇 시스템을 필수불가결한 존재로 받아들여야 한다. 자동화 시대에서 적절한 로봇 활용 방안은 비즈니스 측면에서 경쟁력이 상당하다. 현재 DHL은 물류 창고에서 '로커스봇' '에피봇' 등 로봇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운송 경로의 최적화를 위해서는 AI와 기계학습 사용을 확대하고, 고객서비스 개선을 위해서는 채팅봇과 음석인식 시스템을 활용하는 등 다양한 물류 관련 시설에 자동화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다. 실제로 DHL은 업계 최초로 북미 지역에서 물류창고 관리 및 제품 피킹 등 업무에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 피킹율을 200% 향상시킨 바 있다.

그러나 여기서 명심할 것이 있다. 로봇이 인간 영역을 대체해서는 안 되고 공존하는 방향으로 적용돼야 한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은 좀 더 효율 좋은 방법을 찾아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고려돼야만 한다.

마지막으로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에 투자가 지속돼야 한다는 점이다. 투자는 다양한 형태로 이뤄질 수 있다. 이에 최적의 기술 적용점을 찾기 위해서는 한정된 시간 내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통한 인사이트, 즉 자산 축적이 필요하다.

DHL은 독일·싱가포르에 이어 미주에 이노베이션 센터를 오픈해 혁신 물류 기술을 전시하고, 물류 생산성 및 효율성 향상을 위한 미래 물류 솔루션을 연구하고 있다. 한정된 시간 내 더 많은 데이터를 보유하는 것이 관건이기 때문에 DHL은 세계 세 곳에 있는 이노베이션 센터를 효과 높게 활용,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를 축적해 나가고 있다.

축적된 데이터는 고객 중심의 물류 혁신 솔루션 개발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최신 물류 트렌드가 반영된 기술을 연구개발(R&D)하는 데에도 사용될 수 있다. 또 새로운 솔루션을 위해 실패의 부담과는 별개로 투자 지속을 통한 시도도 필요하다. DHL은 2013년부터 무인드론 배달 시스템을 개발해 왔으며, 최근에는 중국 광저우에서 스마트 드론 배송 솔루션을 선보이는 등 무인드론 배달의 가능성을 확인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타 글로벌 기업과 완전 자율주행차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선진 기술 응용 관련 인사이트를 적극 공유하고 있다.

이상을 종합하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키워드인 '융합'으로 설명할 수 있다. 산업과 기술, 업종 간 전략 차원의 융합이 지속해서 고려돼야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물류 기업의 역할은 다양한 영역 간 교류와 혁신을 통해 물류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신 물류 기술을 현장에 도입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이다. 미래 경쟁력은 효율성 향상을 위한 기술 적용이라는 점을 기억하길 바란다.

한병구 DHL코리아 대표이사 byungkoo.han@dh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