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새 백신 체계 예산 늘리고 국내 기업 모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방부, 새 백신 체계 예산 늘리고 국내 기업 모신다

국방부가 국방망 안티바이러스(백신) 체계 구축에 기존보다 두 배 많은 예산을 투입,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참여를 독려한다. 지난 사업(2017~2019년)에 총 41억원이 들어간 가운데 이번(2020~2022년) 사업에는 80억원 규모의 예산이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방부가 연내 전군 바이러스 구축 체계 계약을 진행하기 위한 사업계획 마련에 들어갔다.

2년에 한 번 바뀌는 국방부 국방망 백신 사업은 정보보호업계의 최대 이슈 사업 가운데 하나다. 후발 기업이 국방망 백신을 수주하면 공공 사업 영업에 미치는 여파가 컸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방망 백신 사업자는 북한 등 주요 해킹 그룹의 표적이 됐다. 여기에 2016년 국방망 해킹사고 등이 발생하며 관련 책임을 백신 업체에 묻고 소송까지 하면서 사업 참여는 더욱 저조했다. 국내 정보보호 기업은 국방망 사업을 '독이 든 성배'에 비유하며 참여를 꺼렸다.

국방부 국방망은 과거 내·외부망 사업자가 같았다. 2016년 국방부 해킹사고 후 보안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2017년 내·외부망을 분리 설치했다. 국방부는 2017년 사업 때 세 번에 걸친 유찰 끝에 하우리와 내부망 계약을 맺었다. 국방부는 2016년 국방망 해킹 책임을 두고 하우리와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다른 사업자가 전혀 참여하지 않아 다시 하우리와 계약했다. 외부망은 맥아피를 선정했다. 내·외부망에 다른 사업자를 선정, 운영했다.

국방부는 이번 사업은 국내 보안 기업의 참여를 끌어내는 데 집중한다. 예산을 두 배 가까이 늘리고 기업별 개별 설명회를 진행한다. 그동안 국내 기업은 국방망 예산 현실화를 주장했다. 이번 사업은 내·외부망 백신 체계를 동시에 구축하는 형태다.

국방부 관계자는 “내·외부망 백신 체계를 동시에 구축할 예정인 가운데 연내 계약 의뢰를 위해 현재 사업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차기 백신 제품은 조달청 나라장터 등록 백신 제품 가운데 백신 성능평가 결과 등을 고려한 뒤 공정하게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주요 백신 솔루션 기업들은 참여 의사를 전했다. 현재까지 외산 기업 등은 참여 의사를 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내·외부망 구축 사업에 국내 주요 백신 솔루션 기업 모두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현재까지 외산 기업은 없다”면서 “백신 성능평가를 받는 외산 기업이 없는 만큼 국내 기업이 내·외부망 사업자로 선정될 가능성 짙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