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스마트시티 민간 기업 참여 확대 기대감...챌린지 등 확산사업에 무게중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내년 스마트시티 사업에서 민간이 주도하는 '챌린지 사업' 규모를 확대한다. 국가시범도시도 계획 단계를 넘어 내년부터는 실제 사업을 위한 발주를 시작한다.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를 활성화하는 데 근간이 될 관련 정보통신기술(ICT)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기를 띌 전망이다.

16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2020년 예산안에서 스마트시티 사업 분야를 올해 704억원에서 1415억원으로 두 배 늘어나는 것으로 반영했다.

계획이나 테스트 지원 개념을 넘어 실제 사업으로 구현하는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그동안 정부 스마트시티 사업은 미래 개념을 만들고 계획을 수립하거나 이를 지원하는 단계가 대부분이었다.

내년에는 국가시범도시에 혁신기술을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위한 지원 금액이 커진데다 민간이 주도하는 챌린지 사업 규모도 확대될 예정이다.

국가시범도시 정부 예산은 올해 264억6500만원에서 내년 예산안에는 710억원 정도로 확대됐다. 국가시범도시는 △스마트교통 △헬스케어 △에듀테크 △스마트 에너지 △스마트 환경 등 다양한 혁신 기술을 구현할 예정이다. 이러한 혁신기술을 도입하는데 예산 300억원 이상이 투입된다. 올해에는 각 분야별 혁신 기술 로드맵을 만드는데 50억원가량이 지원됐다. 인공지능(AI)·데이터 센터와 디지털 트윈, 스마트 IoT 구축과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원도 강화된다.

올해 민간 주도로 화제가 된 챌린지 사업도 93억원에서 270억원 정도로 3배가 늘어날 전망이다.

챌린지 사업 변화. 자료=국토교통부
<챌린지 사업 변화. 자료=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스마트시티 지원 사업은 △챌린지 △특화단지 △통합플랫폼 구축 등으로 나뉜다. 챌린지 사업은 민간이 중심이 돼 지자체와 시민의 수요를 반영한 스마트시티 모델을 만든다. 국토부는 올 해 6개 민간·지자체 컨소시엄을 선정해 사업 계획 수립과 솔루션 실증 등을 위해 15억원씩 지원했다. 이들 중 내년 2개 컨소시엄을 뽑아 본 사업을 지원한다. 한 지자체 당 내년 국비 50억원을 지원하고 50%는 매칭 투자하도록 한다. 3년 동안 국비만 150억원, 총 사업비 250억원 이상이 한 프로젝트에 투입된다. 48개 팀이 지원을 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국토부는 내년에도 4개 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솔루션 단위 소규모 챌린지 사업도 내년 처음으로 추진한다. 정부는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안전 비콘, 스마트 놀이터 등 소규모 솔루션을 지자체 주도로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10개 정도를 선정한다.

내년부터 국가시범도시 스마트시티 각종 사업도 발주된다. 올해는 계획과 로드맵을 수립하는 차원이었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발주와 개발이 추진된다.

정부는 내년 스마트시티, 미래차 등 신기술 기반 창업을 위한 국토교통 혁신펀드도 1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동안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실증하고 계획을 수립하는데 주로 지원했다”면서 “내년부터는 스마트시티 확산 사업을 크게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