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현 LG화학 사장 "SK소송전, 절차대로 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종현 LG화학 사장이 배터리 산업의 지속 가능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터리 기술 개발과 제조 자체뿐만 아니라 친환경 재활용 시스템을 만들고 서플라이 체인과 함께 상생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제언이다. 한국전지산업협회장직을 맡고 있는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더 배터리 콘퍼런스 2019' 기조연설에서 고속 성장하고 있는 배터리 시장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 '지속 가능성'을 고민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2024년 세계 자동차 판매량 가운데 15%인 1300만대 정도를 전기차가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환경 규제를 필두로 전기차 성능 개선, 저렴한 총소유비용(TCO), 자율주행, 공유경제와 서비스형모빌리티(MaaS) 등이 전기차 시장을 키우는 데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도 2025년 메모리 반도체와 동등한 1500억달러 규모로 성장, 한국의 주력 산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차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등 지속 가능성 측면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배터리 제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분의 2가 소재 생산 과정에서 나오고 나머지 3분의 1은 배터리 제조 공정에서 나온다”면서 “배터리 제조 공정에서 신재생에너지로 만든 전기를 사용하면 80%까지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또 환경 보호를 위해 전기차 폐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재사용하고, 여기에서 다시 필수 소재를 추출해 재활용(리사이클링)하는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유기적인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재부품장비와 상생도 강조했다. 김 사장은 “좋은 소재 공급자와 관계를 맺어 상부(업스트림)부터 하부(다운스트림)까지 공생·상생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배터리 자체로는 주행 거리 확대와 충전 시간 감소, 안전, 가격 경쟁력, 배터리 셀과 팩 디자인 등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배터리 제조업체는 자동차 업체로부터 2025년까지 배터리 가격을 ㎾당 평균 100달러 정도로 낮추라는 요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김 사장은 기조연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ESS 화재에 대해 “해외에서는 ESS 화재가 발생하지 않는 만큼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SK이노베이션과 소송전에 대해 “절차대로 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