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연구처, '궁극의 질문' 발표...새로운 연구 출발점으로 활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이 새로운 미래 연구의 단초가 될 '질문'을 모아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들 질문을 향후 연구 출발점으로도 활용한다.

KAIST 연구처(처장 조광현)는 17일 교내 학술문화관 5층 스카이라운지에서 '궁극의 질문' 시상식을 열고, 엄격한 심사를 거쳐 추린 우수 질문을 발표했다.

KAIST 궁극의 질문 공모전에서 우수 질문을 제출한 수상자들의 모습
<KAIST 궁극의 질문 공모전에서 우수 질문을 제출한 수상자들의 모습>

KAIST 연구처는 지난 4월부터 7월 말까지 궁극의 질문 공모전을 열었다. '훌륭한 연구는 좋은 질문에서 출발한다'는 취지로 학교 구성원이 고민한 질문을 취합했다. 3달 기간 동안 취합한 질문은 총 680개에 달한다.

심사를 거쳐 도출한 최우수 질문은 11개, 우수 질문은 31개다. 이 가운데 최우수 질문은 △나를 증명할 수 있는 가장 높은수준 보안체계는 무엇일까? △영원한 기록을 남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옛날 언어의 발음을 현존하는 자료로부터 복원할 수 있을까? △영구적인 저장 매체는 존재할까? △기기 간 완벽한 동기화가 가능할까? 등이다.

최우수 질문 2개, 우수 질문 5개를 도출한 박범식 전기 및 전자공학부 3학년 학생
<최우수 질문 2개, 우수 질문 5개를 도출한 박범식 전기 및 전자공학부 3학년 학생>

참여자들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뜻깊은 사고의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최우수 질문 2개, 우수 질문 5개를 도출한 박범식 전기 및 전자공학부 3학년 학생은 “그동안 학점을 잘 따는 것에 집중해 공부를 해왔는데, 이번 공모전을 기회로 나에게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됐다”며 “평생 매달려 해야 할 연구를 찾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연구처는 우수 질문에 대해 일부 예산을 지원, 연구회 활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필요성이 인정된다면 실제 관련 연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한다.

조광현 KAIST 연구처장(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조광현 KAIST 연구처장(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조광현 연구처장은 “우리는 본질적이기 보다 지엽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연구에 매몰되는 경우가 있는데, 시간과 에너지를 보다 중요하고 궁극적인 문제 해결에 쓴다면 더 가치있는 연구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KAIST는 당신의 궁극의 질문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