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아이폰11 시리즈 자급제폰 예약판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번가(대표 이상호)는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자급제 모델을 예약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아이폰 자급제 모델을 온라인에서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출고가는 저장 용량에 따라 99만원(64GB), 아이폰11 Pro 139만원(64GB), 아이폰 11 Pro Max 155만원(64GB)이다.

11번가, 아이폰11 시리즈 자급제폰 예약판매

11번가는 이번 예약판매 고객을 위해 KB국민, NH농협, 신한, 씨티, 롯데, 현대 등 6개 카드사 10% 중복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SK페이 결제 시 22개월 무이자 할부를 적용한다. 모든 구매고객에게 UAG 케이스 30% 할인쿠폰을 추가 증정한다.

KB국민카드 결제 시 애플뮤직 4개월 무료 이용이 가능한 11번가 단독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애플뮤직 신규가입 3개월 무료 프로모션에 KB국민카드로 4개월 분 이용료 결제 후 캐시백으로 돌려받을 수 있어 최장 7개월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제품 구매 후 60일 이내에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 '애플케어플러스(AppleCare+)' 상품도 구매 할 수 있다. 자급제 모델 보상혜택으로 △기술지원 보증기간 애플케어플러스 구매일부터 2년 연장 △최다 2건 우발적 손실에 대한 보장(본인부담금 별도) △배터리서비스 보증을 제공한다.

아이폰11 시리즈는 아이폰 11, 64GB·128GB·256GB, 아이폰11 Pro, 아이폰 11 Pro Max, 64GB·256GB·512GB 등 각 모델 별 3종으로 출시된다.

한편 11번가는 SK텔레콤 가입 상품도 동시 예약판매 한다. 11번가에서 SK텔레콤 상품을 구매하면 카드할인 및 무이자할부 혜택과 애플 정품 실리콘 케이스를 받을 수 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