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90.차량공유 스타트업 시장 성장과 경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90.차량공유 스타트업 시장 성장과 경쟁

지난주 칼럼에서 다룬 것처럼 현재 규제가 승차공유 사업을 수익화하면서 원활히 진행하는 것이 사실상 어렵기 때문에 차량공유 스타트업이 다소 약진하고 있다. 국내에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2강 체제의 주역은 쏘카, 그린카로 볼 수 있다. 일반 렌터카 업체가 하루 단위 대여만 가능한 반면에 차량공유 업체들은 분이나 시간 단위의 단기 차량 대여 서비스를 제공한다.

쏘카가 서비스 안정화를 먼저 시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차량을 예약하면 자신의 위치와 가까운 쏘카존에서 차를 빌린 후 반납할 수 있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주 짧은 시간만 차량이 필요한 이용객을 위해 시간 또는 분 단위로 차량을 빌려 쓸 수 있는 서비스 개념을 한국 시장에 처음으로 제시했다. 보유 차량은 1만대가 넘기 때문에 시간이 지체되지 않고 더 신속하게 차량을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고, 지난해에는 매출 1200억원을 기록하고 누적 예약 건수는 1000만건을 돌파했다. 쏘카는 이재용 대표의 화려한 벤처 이력 때문에 2014년과 2015년에 각각 베인캐피털, SK로부터 76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최근 IMM 프라이빗에쿼티가 약 600억원을 쏘카에 투자한 바 있다.

그린카는 쏘카 비슷한 시기에 시작됐고, 쏘카에 이어 두 번째 주자로 시장에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린카의 보유 차량 대수는 6000여대, 회원 수는 250만명 정도다. 쏘카존과 유사한 그린존 정보를 앱에서 확인할 수 있고, 찾아가서 차량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그린카는 2013년 KT렌탈이 그린카의 지분 약 50%를 80억원에 사들인 후 롯데렌탈에 재매각되면서 현재 그린카는 롯데렌탈 자회사다. 롯데렌터카의 다양한 렌터카 노하우를 접목시켜 서비스 안정화를 도모했고, 올해 초에는 법인 전용 맞춤형 차량 공유서비스를 출시했다. 'KT기가지니' AI스피커와 연계해 차량 검색부터 예약까지 모든 과정을 AI스피커로 구현,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지난해 매출 287억원, 영업이익 47억원을 달성해 업계 최초로 이익을 달성했다.

기존 차량공유 서비스를 타깃에 맞춰 변형된 스타트업 사례가 나오고 있다. 네이비는 서울 시내 고급 아파트 단지 등에서 테슬라, 벤츠, BMW 등 고급 수입차를 이용해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성수 트리마제,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등 고가 아파트에서 입주민 전용 차량공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해당 아파트에 배치된 차량을 입주민이 예약을 통해 이용하는 방식이다. 타깃층이 일반 차량공유 업체에 비해 제한됐음에도 약 1년 만에 4000여명의 회원을 보유했고, 누적 예약 건수 1만여건을 기록했다. 최근 AJ렌터카가 네이비 운영사인 링커블을 인수, 화재가 됐다.

차량 구독 형태의 차량공유 서비스도 출시됐다. 더트라이브가 제공하는 차량 구독 서비스는 보증금 없이 월별 이용대금을 지불하고 차량을 사용할 수 있다. 자동차 보험료 및 차량 유지와 관리에 필요한 별도의 비용 없이 사용자는 월구독료만 지불하면 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더트라이브의 차량 구독 서비스는 특정 자동차 메이커에서 단일 브랜드 차량으로만 구성된 서비스가 아니라 다수 브랜드 차량을 사용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멀티 브랜드 차량 구독 서비스다. 최근 TIPS에 선정돼 구독자와 차량 매칭서비스 연구개발(R&D)에 집중하고 있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이사 glory@cnt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