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지나가니 에너지 생산, 디지털트윈으로 도로점검.. 2030도로기술 개발 전략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로가 포장 오염물질을 스스로 분해하고 폭설에도 자과발광 차선이 길을 알려준다. 차량이 도로를 통행하면서 누르는 힘으로 도로에 전기에너지가 저장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미래 도로상을 반영해 2021년부터 2030년까지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도로를 조립식으로 건설하고 시설물 점검 작업은 무인화되며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이 구축될 전망이다.

도로기술 연구에 대한 박차를 가하기 위해 4대 핵심분야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추진할 중점 추진 기술을 마련했다. 미국, 일본 등은 도로의 장수명화, 입체도로망,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도로의 양적·질적 성장을 위한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8대 중점 개발 기술을 선정했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발광형 차선을 개발해 차량 운전자가 강우·폭설 시에도 차선 인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재난이 잦은 도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방재도로로 선정하고,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보강한다.

3D 고정밀 측량 기술을 적용해 공장에서 실제 포장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제작하고 노후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한다. 국민들의 교통 차단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해 실제와 동일한 가상 도로망을 구현한다. IoT 센서를 활용해 가상 도로에 도로 상태 표출 기술을 개발해 현장 점검 없이 컴퓨터 앞에서 도로를 24시간 모니터링한다. 도로 포장의 오염물질은 흡착〃자가분해하는 기술도 개발한다.

물체가 이동 중에도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전기차량이 도로 위를 고속주행하면서 무선 충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압전 에너지 생산 효율성 향상 기술을 통해 차량이 도로를 통행하면서 도로에 전기에너지를 생산 및 저장한다. 차량이 자기부상 수직 이동하는 기술도 개발한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 사망자수 30% 감축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도로 소음 20%,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이 목표다.

이번 도로 기술 개발전략안은 총 100여 개 이상의 과제를 담아냈다.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하여 기획연구를 진행 할 계획이다.

김용석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도로는 우리의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이라면서 “이번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차량 지나가니 에너지 생산, 디지털트윈으로 도로점검.. 2030도로기술 개발 전략안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