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구개발특구, 학생 기술창업 확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산특구본부가 인천세무고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비즈스테이 프로그램에서 참가 학생들이 창업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있다.
<부산특구본부가 인천세무고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비즈스테이 프로그램에서 참가 학생들이 창업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본부장 오영환)는 17일~18일 양일 간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에서 인천세무고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기술창업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는 '비즈스테이'를 개최했다.

이번이 2회째인 부산특구 '비즈스테이'는 고교생이나 대학생에게 기술창업 비즈니스를 소개하고, 직접 미션을 수행하며 기술창업을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이다. 기술창업 특강과 팀별 미션수행, 기술창업 현장 견학 등으로 구성됐다.

인천세무고 학생들은 '기술창업 특강' 시간에 기술창업의 개념과 문제 해결을 위한 창업아이템 구체화 방법을 배웠다. '팀별 미션수행' 때는 '공공기술로 해결하는 사회문제'를 주제로 주어진 미션을 해결하는 체험활동을 진행했다. 이어 '현장 견학' 시간에는 미음 연구개발(R&D) 허브단지와 단지 내 한국기계연구원 부산기계연구센터를 견학했다.

부산특구는 학생들의 창의적 역량 개발을 지원하고, 이를 기반으로 지역 기술창업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비즈스테이 대상 학교를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