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토요타가 출시하는 첫 배터리 전기차는 '초소형 모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에 유일하게 배터리 전기차(BEV)가 없는 토요타가 자사 첫 전기차로 초소형 전기차를 출시한다.

토요타는 전세계 자동차 판매량 1위지만, 그동안 친환경차 라인으로 하이브리드(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수소연료전지전기차(FCEV)에만 집중해왔다. 이런 토요타가 첫 배터리 전기차로 대중성이 덜한 '초소형 전기차'를 택한 건 단계적인 시장 접근으로 해석된다.

일본 토요타가 이달 23일부터 열리는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 예정인 초소형 전기차.
<일본 토요타가 이달 23일부터 열리는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 예정인 초소형 전기차.>

토요타가 이달 23일 '프레스 데이(언론 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현지에서 개막하는 '2019 도쿄 모터쇼'에서 자사 첫 배터리 전기차를 공개한다. 이 모델은 2020년 하반기 일본 출시를 목표로 한 양산형 초소형 전기차다. 도심형 단거리 이동과 인구 고령화에 따라 안전성이 강조된 2인승 형태로 제작됐다. 한번 충전에 따른 주행 거리는 100km, 최고 속도는 60km/h로 설계됐다.

아키히로 야나카 토요타 개발책임자는 “우리는 일본의 고령화 사회를 지원하고 도심의 이동성을 보다 편리하게 하기 위해 'Ultra-compact BEV(초소형 배터리 전기차)'를 내놓게 됐다”며 “모델 명과 구체적인 차량 사양은 모터쇼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며 수출용이 아니다”고 밝혔다.

토요타는 '도쿄 모터쇼'를 통해 '아이-로드(i-Road)'와 같은 소형 전기차 콘셉트를 선보인적은 있지만, 양산형 모델을 공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토요타는 이번 초소형 전기차를 기반으로 지역사회와 연계한 차량공유 등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내놓을 방침이다. 토요타 측은 “단순한 생산과 차량 판매 판매뿐 아니라, 배터리 재사용 등 후방산업까지 고려해 시장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요타는 올해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판매량 1·2·3위인 CATL(중국)·파나소닉(일본)·비야디(BYD·중국)와 배터리 공급체계를 구축했다. 기존 파나소닉, PEVE 등 기존 배터리 협력사를 포함하면 5개의 배터리 업체를 확보했다.

토요타는 최근 공식 발표를 통해 2025년까지 전 세계 판매량의 절반을 전기차로 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용 플랫폼 'e-TNGA'를 통해 최소 10개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스바루와 e-TNGT를 활용한 CUV 및 중대형 차종 개발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