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삼성전자, DID 증명 플랫폼 '이니셜'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국내 이동통신사, 스마트폰 제조사, 금융사가 연합해 종이 없이 개인 증명할 수 있는 분산ID(DID) 서비스 '이니셜'을 상용화한다.

금융결제원이 주도한 모바일 신분증에 이어 또 다른 DID 진영이 블록체인 기반 신원증명 서비스를 출시, 본격적인 DID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20일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와 삼성전자, KEB 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등 7개사가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initial DID Association)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신규 참여사를 영입해 모바일 전자증명 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니셜 컨소시엄에는 비씨카드, 현대카드, 신한은행, NH농협은행이 최근 추가로 가세했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5개 기업에 KT, 삼성전자가 참여해 지난 7월 결성됐으며, 이번 신규 참여사 영입으로 11개 기업이 이니셜 컨소시엄에서 활동하게 됐다.

신규 참여사인 현대카드는 참여사 자격증명 정보를 활용해 프로세스 간소화에 나선다.

비씨카드도 이니셜을 통해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카드발급 등 디지털 특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고객 요청으로 발행하는 증명서를 디지털화하고 타 기관에서 발행한 증명서를 검증해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NH농협은행은 모바일 출입증을 연내 시범 도입하고, 이를 바탕으로 신원 확인이 필요한 다양한 업무에 적용을 검토 중이다.

이니셜을 활용하면 모바일 전자증명 앱에서 발급·제출을 원하는 기관에 접속해 원하는 증명서를 선택할 수 있다. 기관별 웹 서비스에서 QR코드를 이용해 원하는 증명서를 발급· 제출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출 계획이다.

전국 6개 대학교 제증명(졸업, 재학, 성적 증명 등) 발급 페이지와 연동해 모바일 앱을 통해 자격증명을 발급하거나 제출할 수 있고, 구직자가 기업 채용에 지원하면 모교에서 한 번 발급받은 증명서를 여러 번 다시 내려 받는 불편함도 사라진다.

토익 성적표를 발급받거나 옥션에서 경매로 구매한 예술작품의 구매확인서를 취득하는 과정도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소속 기업이 발급한 재직증명을 기반으로 받은 이니셜 연계 모바일 사원증을 활용해 사무실 출입도 가능하다.

앞으로 서비스 참여 기관이 확대되면 이니셜을 활용해 개인이 은행에 대출 신청 시 소속 기업으로부터 발급받은 재직증명서,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과 같은 대출 자격 검증 서류를 간편하게 제출하거나 실손보험 청구를 목적으로 의료기관으로부터 발급 받은 진료비 영수증을 보험사에 제출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니셜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개인 신원을 확인할 때 증명서 전체가 아닌 필수 정보만을 제출,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을 막을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삼성전자 최신형 스마트폰(갤럭시S10,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폴드, 갤럭시 A90 5G) 사용 시 휴대전화에 적용된 블록체인 보안 기술을 통해 안전하게 신원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도 갖췄다.

중장기로는 은행, 카드, 증권, 보험 연계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고, 국가기관과 학교기관, 교육기업과 연계한 증명서 서비스, ICT 보안 연계 출입통제 서비스 등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이니셜 컨소시엄은 코스콤과 함께 자본시장 분야 서비스 확대를 준비하고 있는 한양증권, KTB 투자증권, 케이프투자증권〃DB 금융투자 등 증권사, 우리카드 등 카드사, 캐롯손해보험과 지속 협업해 공동 금융 서비스를 기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DT캡스, 서울옥션블루, YBM, 한국전자투표 등과도 협업관계를 구축했다.

이들 기업은 국내외 표준화 그룹과 협력해 DID 표준안 개발에 앞장서고 있으며, 특히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와 함께 글로벌 표준화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이니셜 관계자는 “연내 선보일 서비스를 통해 온·오프라인에서 보다 간편하고 투명한 신원증명을 가능케 하는 동시에 데이터 자기주권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