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코퍼레이션, 첨단 고무제품 개발로 사업 다각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동차용 고무부품 전문기업 현대코퍼레이션(대표 강종구)이 친환경 자동차와 의료기기, 석유화학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첨단 고무부품 개발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지속적인 연구개발(R&D)을 토대로 2021년까지 국내외 시장에서 매년 60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고무 부품분야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코퍼레이션이 개발해 생산중인 친환경 자동차용 고무부품
<현대코퍼레이션이 개발해 생산중인 친환경 자동차용 고무부품>

현대코퍼레이션은 1988년 설립 이후 지난 32년 동안 자동차용 고무부품을 전문으로 생산해온 기업이다. 주요 제품은 와이어링 하네스용 그로밋(Grommet), 패킹(Packing), 씰(SEAL), 오링(O-Ring), 튜브(TUBE) 등으로 부품종류만 1200종이 넘는다. 생산의 60%를 차지하고 있는 그로밋을 포함, 대다수 고무부품은 자동차용이다.

현대코퍼레이션의 지난해 매출은 340억원이다. 올해는 당초 기대치를 밑도는 6%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 자동차부품업계의 전반적 경기부진을 감안하면 선방한 셈이다.

현대코퍼레이션이 올들어 기존 내연기관용 자동차 고무부품뿐만 아니라 공격적인 R&D를 통해 전기차와 수소차, 의료기기, 석유화학, 가스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수익성 다변화를 꾀하겠다는 의미다.

현대코퍼레이션이 개발해 생산중인 친환경 자동차용 고무부품
<현대코퍼레이션이 개발해 생산중인 친환경 자동차용 고무부품>

전기차 분야는 2만2000볼트 순간 전압을 견딜수 있는 고전압 케이블에 적용할 수 있는 커넥터 실링 제품도 개발해 납품을 시작했다. 또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연료전지차, 전기차에 적용할 수 있는 고전압 충전기 CAP와 하이브리드용 씰, 고전압 멀티박스 가스킷도 개발을 마쳤다. 수소차 엔진 부분에 적용할 수 있는 고무부품은 이미 개발돼 2세대 수소차에 적용했다. 자동차에 부착된 카메라에 적용할 수 있는 고무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자동차용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로 공급이 확대되고 있다. 이미 천연가스배관용 오링을 개발에 현재 한국가스공사에 납품 중이다. 조만간 의료기기와 석유화학 관련 설비에 적용할 수 있는 신제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 회사가 생산하는 각종 고무제품은 소재의 독자적인 배합기술과 성형기술을 통해 누유 및 기밀을 유지하는 내유성, 내화학성, 고전압에 견디는 성질, 방수에 탁월하다. 이 회사가 공급한 제품은 1차 협력사를 통해 현대기아차, 폭스바겐, 쉐보레, 제너럴모터스 등 글로벌 자동차기업 제품에 적용돼 있다. 친화경 자동차 시장의 급속한 성장에 대비해 조만간 본사와 공장도 확장이전할 계획이다.

현대코퍼레이션은 또 현재 한국산업단지 대경지역본부(본부장 윤정목) 기업성장지원단 중점육성기업에 선정돼 중장기 성장전략 및 실행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받고 있다.

강종구 대표는 “기업은 생명체와 같아서 지속적인 기술개발 없이는 생명을 유지하기 어렵다. 첨단 연구장비와 연구인력을 기반으로 매년 매출의 10%를 과감하게 투자를 하고 있다”면서 “향후 10년 내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는 글로벌 첨단 고무제품 선두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