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DLF는 일종의 도박, 금융회사가 책임져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석헌 금감원장 "DLF는 일종의 도박, 금융회사가 책임져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금리하락으로 대규모 투자손실 사태가 벌어진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가 일종의 도박이라면서 금융회사가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DLF에 대해 “기초자산인 독일 국채금리 등이 얼마 밑으로 떨어지면 투자자가 손실, 올라가면 (투자자가) 수익을 얻는 것인데 국가 경제에 도움될 게 없다”면서 “DLF는 일종의 갬블(gamble, 도박)과 같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런 부분에 대해 금융회사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소비자 보호 측면으로 봐도 그렇다”고 주장했다.

윤 원장은 투자자에 대한 금융회사의 배상비율 등 DLF 판매를 둘러싼 분쟁조정 절차와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윤 원장은 “사기성 부분에 대해서는 법원 판단이 중요하다”면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윤 원장은 DLF 판매 창구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징계에 대해선 “확실하게 지금 단정적으로 말하지 못한다”면서 “어떤 것도 다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