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관리·학생 복지까지 챙긴다고? "나이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오는 2022년에 개통하는 4세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나이스)이 교사 단순 행정 업무 보조에서 학습관리와 학생복지 기능까지 제공한다. 방대한 학습 자료와 기록물 관리 등을 위해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혁신 기술을 대거 활용한다.

교육부는 4세대 나이스 정보전략계획(ISP) 수립을 이달 중에 끝내고 연내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나이스는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 1만2000여개 초·중등학교의 교육행정·교무·학사 업무에 관한 265개 세부 업무를 전산으로 처리하는 정보시스템이다. 지난 2002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4세대 시스템은 향후 7~8년 교육 현장에서 사용된다.

4세대 나이스 ISP는 △교무업무 △교사행정 △학교행정 △교육복지 등 4개 영역을 대폭 개편하는 내용을 담았다. 교무 업무는 학습관리시스템을 연동한다. 나이스는 업무용 시스템이다. 교육 과정이나 학습 관리 기능은 없다. 교사가 별도 시스템을 활용해 자료를 찾고 평가를 기록하는 형태다. 4세대 나이스가 개통되면 교사는 학습관리시스템 자료를 끌어와 손쉽게 기록할 수 있다. 고교학점제를 지원하는 기능이기도 하다. 학습관리시스템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의 에듀넷뿐만 아니라 학교나 교사에 따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아이스크림 등 민간 솔루션이 다양하게 쓰인다. 이들 시스템을 편리하게 연계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시스템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4세대 나이스는 교사행정 편의를 위해 교사에게 맞춤형 메뉴를 제공한다. 교사 직급과 업무에 따라 반드시 처리해야 할 메뉴와 선택할 메뉴를 나눈다. 교사가 맞춤형으로 개인 화면 운영이 가능, 편의성을 높인다. 학교행정 편의를 위해 교육청이 채용 시스템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한다.

학부모와 학생을 위해 교육 복지도 연계한다. 기존 복지 서비스는 학생이 신청해야 이용할 수 있어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했다. 이를 최소화하도록 다양한 데이터를 끌어올 기반을 마련한다. 다른 부처의 복지 서비스와도 연동한다. 학부모가 정원 한계로 돌봄서비스를 학교에서 받지 못하면 주변 기관이나 다른 부처의 서비스를 파악할 수 있다.

교육부는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을 적극 도입한다. 학습관리시스템 연동을 위해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기록물 분산보관과 관련해서는 블록체인도 응용한다. AI가 학부모 출퇴근 시간과 학교 부근 위해 시설 등 여러 조건을 분석하는 서비스도 검토한다. 이소영 교육부 교육정보화과장은 21일 “향후 10년 동안의 미래 교육 모델과 교육 정책 변화에 따른 요구 사항을 분석, 설계하고 있다”면서 “고교학점제, 과정 중심 평가, 학생정보 관리 체계 강화 등을 고려해 연말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4세대 나이스 구축 계획>

학습관리·학생 복지까지 챙긴다고? "나이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