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산업진흥원, '성남글로벌융합컨퍼런스' 24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남글로벌융합컨퍼런스 포스터.
<성남글로벌융합컨퍼런스 포스터.>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의 가치와 미래방향에 대해 시민과 기업 모두가 공유하는 자리가 펼쳐진다.

성남산업진흥원은 24일 오후 분당구 정자동 킨스타워 7층 대강당에서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사람, 혁신, 문화, 네트워크 가치를 담다'라는 주제로 '제8차 성남글로벌융합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은 혁신을 기반으로 하나 된 성남을 이루기 위하여 추진되고 있는 성남시 주요정책으로, 사람, 혁신, 문화 네트워크 등 4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다.

콘퍼런스는 그간 4차 산업혁명,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시티 등 신기술을 주제로 진행됐다. 올해 콘퍼런스는 성남시 주요정책인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의 가치와 미래방향을 주제로 도시공간이 어떻게 달라지고 있는지에 대해 꾸며질 예정이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이 기조강연자로 나선다.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혁신의 판을 키웁니다'를 주제로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한다.

김현유 구글 아시아태평양총괄전무 '실리콘밸리의 일하는 문화', 이종관 성균관대 교수 '사람중심 4차 산업혁명, 그 새로운 미래의 길'에 대해 공유한다. 이어 박용후 관점디자이너 대표, 스팬서 쇼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부소장, 김세운 서울대 교수 등 강연이 이어진다.

허익수 성남산업진흥원 기획경영본부장은 “성남시 미래준비를 위해 우리시 특성에 맞는 정책 실천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 실천을 통해 사람과 기업, 그리고 문화가 있는 혁신도시 성남의 판을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