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지자체와 사이버보안 발전방안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안전부가 21일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제5회 지방자치단체 정보보호 발전방향 연찬회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산·학·연 보안전문가와 지자체 정보보호·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담당자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최신 사이버보안 동향과 기관별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연찬회에서 지자체가 활발히 도입 중인 스마트시티 보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지훈 경희사이버대 교수는 기조연설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공유주택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이 결합된 스마트시티 편리한 모습과 사이버 위협 증가에 따른 부작용 문제를 사례로 제시하면서 보안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학용 순천향대 교수는 스마트시티 보안을 위한 핵심 보안 기술을 소개했다. 스마트시티 보안은 도시 기반기설 보호 관점에서뿐 아니라 시민 안전 관점에서 다뤄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자체 사이버보안 담당자는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정보보호 관련 신기술을 학습했다. 서울 서초구청은 모바일 앱을 이용한 물리적 보안강화와 폐쇄회로(CC)TV 통합관제 사례를, 대전도시철도공사는 정보통신 기반시설 보호를 위한 시나리오 기반 사이버공격 대응 모의훈련 사례를 공유했다.

문대성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는 최신 사이버공격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미래형 방어기술로 MTD(Moving Target Defense) 기술을 제시했다. MTD는 시스템 정보를 변화시켜 공격자가 시스템을 분석·파악하는 것을 방해, 공격자 공격을 사전에 차단하는 지능형 대응 기술이다.

박상희 행안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지자체에서 스마트도시와 같은 첨단 정보통신융합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는 상황에서 다양한 사이버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국민이 안심하고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누리기 위해서는 보안이 전제돼야 한다. 공무원은 사이버 보안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행안부는 연찬회에서 1년 간 지자체 사이버보안 업무 발전에 기여도가 높은 정보보호 관계자 14명 대상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