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보러 영국 가듯, e스포츠 보러 한국 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 상반기 e스포츠를 보기 위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이 20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e스포츠가 관광 상품으로 경쟁력을 입증한 셈이다.

22일 라이엇게임즈에 따르면 올 상반기 펼쳐진 리그오브레전드챔피언스코리아(LCK) 경기 현장에 2000여명 외국인 관중이 다녀갔다. LCK 스프링 시즌을 찾은 해외 관객은 1160명, LCK 서머 시즌에는 1100명 해외관객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경기를 관람했다. 이들은 모두 유료 관객이다. 서울 종로에 위치한 전용 경기장을 찾았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 리그오브레전드 리그가 펼쳐지는 한국에 게임 팬과 e스포츠 팬이 몰렸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어리그, 미국야구리그(MLB), 미국프로농구(NBA)를 보기 위해 영국과 북미를 찾듯이 외국인들도 한국을 찾았다.

LCK를 시청한 해외 팬들도 올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2019 LCK 스프링 정규리그를 시청한 해외 접속자 수는 55만5000명이다. 결승전은 해외에서 242만 시청자가 접속해 지켜봤다. 서머 정규리그는 47만5000명, 결승전은 240만7000명이 해외에서 관람했다. 국내 시청자의 3~4배가 넘는 인원이 해외에서 한국 리그를 시청한 것이다.

한국 e스포츠는 올해를 기점으로 산업화되고 있다. 정부도 나서서 활기를 북돋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66억원 예산을 들여 전국 5개 권역에 각각 300석 이상 5개 e스포츠 전용경기장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경기도는 성남에 'e스포츠 전용경기장'을 만든다. 2022년 3월까지 판교 일대에 'e스포츠 전용경기장'을 조성한다. 성남시는 도비 100억원을 포함한 296억원 사업비를 투입한다. 경기장뿐 아니라 해설자 등 e스포츠 전문 방송인을 육성하는 프로그램과 시설도 갖춘다.

글로벌 미디어그룹 컴캐스트와 미국계 펀드 하이랜드캐피탈은 10월 국내 인기 e스포츠단인 SKT T1에 500억원을 투자해 공동주주가 됐다. 이렇게 만들어진 '에스케이텔레콤 씨에스 티원 주식회사(T1)' 기업가치는 1100억원 대로 평가된다.

두 회사는 세계 4억명에 육박하는 e스포츠 팬과 시청자를 대상으로 게임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관련 상품을 파는 등 사업을 추진한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글로벌 e스포츠 산업은 미국, 아시아, 유럽을 중심으로 2018년 8억 6900만달러(약 1조428억원)에서 2022년 29억6300만달러(약 3조5560억원) 규모로 매년 35% 이상 고성장이 예상된다.

종로에 있는 LOL 전용경기장에서 e스포츠를 보는 관람객들. 사진=라이엇게임즈
<종로에 있는 LOL 전용경기장에서 e스포츠를 보는 관람객들. 사진=라이엇게임즈>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