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C2019]빅레이더 "힙합 모바일게임 끝판왕 보여주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빅레이더가 출품하는 모바일 게임 슈퍼힙합대전
<빅레이더가 출품하는 모바일 게임 슈퍼힙합대전>

빅레이더(대표 장현석)는 게임 관련 대학생 잔치에 모바일게임 신작을 들고 나와 후배들의 게임개발 도전을 독려한다. 빅레이더가 선보이는 장르는 요즘 가장 '힙한' 힙합 음악 시뮬레이션 모바일게임 '슈퍼힙합대전'이다. 이 게임은 '나 자신의 이야기를 게임으로 풀어낸다'는 힙합 정신에서 출발했다.

염따, 뉴챔프, 화나, 민티, 호타, 불리다바스타드 등 현재 힙합씬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래퍼들이 직접 쓴 가사에 자신의 목소리로 녹음한 창작 음원을 사용했다. 랩 고유의 라임과 플로우를 표현하기 위해 비트가 아닌 가사를 중심으로 한 '랩 액션 플레이(RAP)'를 추구했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슈퍼힙합대전'에서 이용자들은 참여한 래퍼의 음원을 이용해 랩 게임을 펼칠 수 있으며, 크루, 디제이, 굿즈와 유물을 수집해 최고의 랩스타에 오르는 과정을 모험으로 즐길 수 있다.

이달말 출시와 함께 현직 래퍼 6명이 게임에 참여 중이며 지속적으로 새로운 래퍼를 소개하고 참여시켜 '힙합 아티스트들을 위한 게이미피케이션 서비스(Gamification Service for Hiphop Artists)'라를 목표를 향해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