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모비스, 5G커넥티드카 자율협력주행 시연 성공···글로벌시장 겨냥 동맹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KT와 현대모비스가 5G 차량사물통신(5G-V2X)과 센서기술을 접목, 운전자 조작없이 안전하게 운행하는 '레벨4'급 자율협력주행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 양사는 글로벌 5G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협력을 가속화한다.

KT는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충남 서산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 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열고 5G-V2X 기술개발 현황을 공개했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5G 커넥티드카 '엠빌리(M-Billy)'는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센서 기술과 KT 5G 기술 집약체로, 운전자 개입없이 자율주행이 가능도록 개발됐다.

엠빌리 1호차는 도로에 자전거를 발견하자 자동으로 급정차했다. 뒤따르던 2호차는 차량은 앞차의 상황을 센서로 인지하고 즉시 멈췄다. 3호차는 1호차의 상황을 육안이나 센서로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5G 네트워크로 전방 상황을 전달받아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하는 회피 주행을 했다. 1호차 급정거 상황은 5G 네트워크로 2·3호차에 초고화질 영상으로 전송됐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양사는 1년 이상 협력한 5G 커넥티드카 1차 과제가 성공했다고 자평했다. 과제에는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차량 급정거 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자율주행차량 내 센서 데이타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 기술이 포함됐다.

시연은 5G 단말-네트워크-응용서버를 포괄하는 '엔드 투 엔드(End-to-End)' 서비스 단계까지 구현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기존 라이다·레이다·카메라 등 센서 위주 자율주행기술에 5G 초저지연·초고속 성능을 접목해 '자율협력주행'을 위한 기본 기술을 구현, 실제 서비스에 접목해 진화시켜나가기 위한 기초가 확립됐다는 평가다.

KT는 5G 네트워크 기반 보행자용 정보공유 시스템과 5G 단말과 기지국간 통신품질(QoS) 최적화, 보안을 위한 기업전용망 개발을 완료했다.

양사는 자율주행플랫폼과 인프라 기술 진화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을 접목한 교통데이터기반 예측 솔루션을 적용한다. CCTV, 신호등, 가로등 등 차와 도로 인프라가 생산하는 TB급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자율주행차 안전과 운전자 편의를 높이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양사는 KT 5G 기지국과 현대엠엔소프트의 지도정보, GPS 정보를 융합해 30cm 수준 위치정확도를 확보하는 정밀측위 기술을 도입한다. 정밀측위기술을 바탕으로 도로 시설물·환경정보, 차량이동까지 지능적으로 파악하는 로컬다이나믹맵(LDM)을 진화시킨다는 목표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KT와 현대모비스는 기존 제조업 중심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자율주행차 등장을 계기로 모빌리티 기반 서비스산업으로 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율주행차 안에서 초고화질 영상을 즐기고 차로 모바일결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등 혁신 서비스 모델 개발과 상용화에 협력한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은 “글로벌 최고 5G 기술을 보유한 KT와 시너지로 짧은 시간 완성도 높은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협력을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 신뢰성을 높이고 사고위험 없는 안전한 미래차 시대를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윤식 KT 기업고객본부장은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술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율주행차 내 콘텐츠 제공 등 협업 분야를 커넥티드카 생태계 전반으로 확대,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표〉KT-현대모비스 5G 커넥티드카 협력기술 현황

KT-현대모비스, 5G커넥티드카 자율협력주행 시연 성공···글로벌시장 겨냥 동맹 강화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