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마, 중 버그뱅크와 30억원 규모 보안솔루션 수출계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현철 노르마 대표(오른쪽)와 뤄칭란 버그뱅크 대표가 IoT케어 수출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정현철 노르마 대표(오른쪽)와 뤄칭란 버그뱅크 대표가 IoT케어 수출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블루투스·사물인터넷(IoT) 보안기업 노르마가 중국 보안기업과 수출 계약을 맺고 IoT보안제품을 공급한다.

노르마(대표 정현철)는 최근 중국 보안기업 버그뱅크와 IoT 보안솔루션 'IoT케어'를 주문자상표부착(OEM) 방식으로 공급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수출규모는 30억원이다. 노르마는 올해 말까지 세부 사항 조율을 마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수출을 진행할 계획이다.

버그뱅크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018년 가장 잠재력이 있는 비상장 기업 중 하나로 선정할 만큼 유망한 보안 기업이다.

이번 수출 계약은 보안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앳이어'에 이어 IoT 케어의 경쟁력까지 인정받은 것에 의의가 크다. IoT케어는 금융, 헬스케어, 스마트 유통 등 스마트시티 인프라 보안에 최적화된 신개념 IoT 백신이다. IoT 네트워크와 디바이스를 통합보안한다. 특히 알려진 취약점인 '원데이' 뿐 아니라 알려지지 않아 더 위협적인 '제로데이' DB를 보유해 보안성이 매우 우수하다.

노르마는 최근 몇 년간 중국에서 다양한 수상 이력과 투자 유치를 통해 현지 비즈니스 기반을 다졌다. 2017년 스타트업 비즈니스 모델을 경연하는 'K데모데이 차이나@알리바바' 본선에서 우승한 것을 계기로 알리바바클라우드의 공식 액셀러레이팅 기업이 됐다.같은 해 세계적 창업 경진 대회 '테크크런치 상하이'에서3000여 참가 기업 중 준우승을 차지해 중국 유명 벤처캐피탈(VC)인 고비파트너스의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 홍콩 법인과 베이징연구개발(R&D) 센터를 설립하고 중국 진출을 본격화했다.올해 초부터 무선 네트워크 취약점 점검 솔루션 앳이어를 중국에 수출, 주요 공공 기관에 납품 중이다.

정현철 대표는 “중국 수출 확대는 보안 주도권이 미국에서 중국으로 넘어가는 국제적 흐름 속에 노르마가 글로벌 기업으로 한 단계 성장하는 중요한 과정”이라면서 “고객 중심의 우수한 제품력으로 테스트베드 무대인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겠다”고 말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