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폴드 후속 폴더블폰은 아래위로 접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가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폼팩터를 공개했다.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가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폼팩터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후속 폴더블 스마트폰 윤곽이 드러났다. 기존 스마트폰 크기의 화면 상·하부를 안으로 접어 휴대성을 극대화한 형태다. 내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0에서 선보이고 상반기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19)'에서 새로운 폴더블폰 폼팩터를 공개했다.

이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그룹 상무는 모바일 사용자 환경 '원유아이(One UI) 2.0'을 발표하며 폴더블폰 폼팩터를 소개했다. 폼팩터 변화의 중요성만큼 사용자경험(UX)에 대한 개발자 참여와 창의성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 상무는 “갤럭시폴드는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새로운 폼팩터는 주머니에 쉽게 들어갈 수 있을 뿐 아니라 사진과 동영상을 찍을 때에도 스마트폰 사용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폴더블폰은 갤럭시폴드가 책처럼 좌우로 접히는 것과 달리 상하로 접히는 형태다.

조개 뚜껑처럼 기기 위쪽이 아래를 덮는 형태로 '클램셸' 타입이라 불린다. 화면 상단 중심에 갤럭시노트10과 동일한 인피니티-O 디자인으로 전면 카메라를 배치했다.

갤럭시폴드가 태블릿을 반으로 접었다면 새로운 폴더블폰은 스마트폰 크기를 줄여 휴대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사용자 환경 측면에서도 화면을 접은 상태에서 위·아래를 각각 독립적으로 활용하는 기능 등이 추가될 전망이다.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가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폼팩터를 공개했다. 화면이 접힌 상태에 맞춰 UI가 자동 전환된 모습이 보인다.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R&D그룹 상무가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폼팩터를 공개했다. 화면이 접힌 상태에 맞춰 UI가 자동 전환된 모습이 보인다.>

펼쳤을 때 화면 크기는 일반 스마트폰과 비슷하다. 6.7인치 디스플레이 탑재가 유력하다. 접은 상태에서 시간과 문자 등 간단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바깥쪽에 1인치대 소형 디스플레이를 추가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SDC에서 갤럭시폴드 폼팩터를 공개하고 MWC 2019에서 발표했다. 차기 폴더블폰 역시 비슷한 일정이 예상된다. 폴더블폰 차기작 부품은 11월부터 양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은 갤럭시폴드보다는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외신 등은 180만원대로 내다봤다.

갤럭시폴드 후속 폴더블폰은 아래위로 접는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앞으로도 언제 어디서나 끊김 없이 자연스럽게 연속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새로운 폴더블폰 폼팩터 이외에도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차세대 사용자 경험(UX)·보안 등 다양한 분야 신규 개발도구와 서비스,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트랙패드로 스마트폰 무선충전이 가능한 노트북 신제품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도 발표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