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애플, 내년 5G 아이폰 8000만대 출시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로수길 애플스토어
<가로수길 애플스토어>

애플이 내년 5세대(5G) 아이폰을 8000만대 이상 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닛케이아시안리뷰는 애플이 5G 아이폰 생산을 위해 공급업체를 독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예상 물량은 8000만대로, 애플 연간 아이폰 출하량 2억대의 40%에 이른다. 퀄컴으로부터 5G 모뎀칩을 공급받아 3개 모델로 출시할 것으로 예상했다.

애플이 5G 아이폰 공격적인 출시 목표를 설정한 건 아이폰 부진을 5G를 통해 만회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화웨이, 오포, 샤오미 등 애플 경쟁사는 5G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애플이 5G 아이폰을 출시하면 스마트폰 판매 정체를 극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은행 파이퍼 재프리에 따르면, 미국 아이폰 소비자 23%는 아이폰11 시리즈 대신 5G 아이폰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응답했다.

애플의 5G 아이폰 출시는 세계 이통사 5G 인프라 구축 촉진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애플 3분기(회계연도 4분기) 아이폰 판매 매출은 333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67억 달러에서 9% 감소했다. 미국을 비롯한 주요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정체가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서비스 매출액은 125억1100만달러(약 15조원)로 전년 동기 대비 18% 늘었다. 애플 서비스 유료 가입자는 1년 전 3억3000만명에서 4억5000만명으로 증가했다.

아이패드와 웨어러블 기기는 각각 47억달러, 65억달러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7%, 54% 증가한 수치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서비스, 웨어러블, 아이패드 성장 가속화에 힘입어 사상 최대 3분기 매출을 기록했다”며 “새 아이폰 판매와 신형 에어팟 프로, 애플TV 플러스 등 제품·서비스 라인업 등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