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 팬 2200명 에버랜드에 모였다"…MINI 유나이티드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코리아가 지난 2일 용인 에버랜드에서 열린 'MINI 유나이티드'를 개최했다. 6년 만에 국내에서 열린 MINI 유나이티드는 브랜드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2200여명의 MINI 팬들이 참석해 축제를 즐겼다.

에버랜드 장미원에서 진행된 MINI 플리마켓.
<에버랜드 장미원에서 진행된 MINI 플리마켓.>

에버랜드 내 장미원에서는 MINI 오너가 직접 셀러로 나서는 MINI 플리마켓이 열렸다. 2014년 첫 시작 이후 올해 6회째를 맞은 MINI 플리마켓에는 총 70인의 셀러가 참여했다. 각자 트렁크에서 의류와 액세서리, 장난감, 향초 등 준비한 다양한 아이템을 판매했다.

MINI 사파리 스페셜 투어를 진행했다.
<MINI 사파리 스페셜 투어를 진행했다.>

장미의 성에서는 MINI 사파리 스페셜 투어 티켓을 제공하는 럭키드로우 이벤트가 펼쳐졌다. 행운의 기회를 잡은 당첨자들은 특수 개조한 MINI 쿠퍼 S 컨트리맨 ALL4 차량을 타고 맹수들이 가득한 사파리월드를 탐험하는 등 추억을 쌓았다.

에버랜드 광장에서는 MINI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에버랜드 광장에서는 MINI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퍼레이드 길과 카니발 광장에서는 2회에 걸쳐 MINI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MINI와 함께 떠나는 상상의 여행이라는 콘셉트 아래 클래식 Mini와 화려하게 꾸며진 다양한 MINI 차량이 60년간 이어진 브랜드 헤리티지를 상징적으로 표현했다.

서문주차장에서는 MINI 모멘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빙고 게임과 플리마켓 베스트 코스튬상 등 이색 어워드가 열렸다. MINI 유나이티드 참가 차량으로 MINI 60이라는 글자를 만들어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거미와 김태우, 에픽하이의 콘서트도 이어졌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