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국내 최대 기록 갱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차급의 현대차 '더 뉴 그랜저'가 사전계약 첫날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더 뉴 그랜저 외장.
<더 뉴 그랜저 외장.>

현대자동차는 4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현대차 대표 플래그십 세단 더 뉴 그랜저의 첫날 계약 대수가 1만7294대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가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5973대를 1321대나 초과 달성한 수치다.

특히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이 아닌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최다 사전계약 기록을 달성하는 것은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역사상 전례가 없었을 정도로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더 뉴 그랜저는 우리나라 역대 최다 사전계약 기록을 보유한 모델로 등극하게 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그랜저가 단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시대를 앞서 가는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함께 신차급으로 대폭 향상된 상품성으로 변화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 뉴 그랜저는 헤드램프와 그릴의 경계를 의식하지 않고 '파라메트릭 쥬얼'이라는 현대자동차만의 보석모양 패턴을 사용해 헤드램프와 그릴을 통합시켜 독창적이면서도 강력한 전면 디자인으로 그랜저만의 프리미엄을 강조했다.

더 뉴 그랜저 내장.
<더 뉴 그랜저 내장.>

내장 디자인 역시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을 경계가 없는 심리스 스타일로 통합시키고, 고급 라운지를 연상시키는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을 적용해 최근 고객들이 선호하는 스타일을 적극 반영했다.

또 현대차 대표 플래그십 모델로서 탑승자뿐만 아니라 보행자까지 세심히 배려하는 최첨단 안전·편의 사양에 대한 호응도 높았다.

그랜저는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마주 오는 차량과의 충돌도 방지해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기술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보행자의 안전을 배려하는 '후진 가이드 램프'와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까지 탑재하는 등 한층 진보된 안전·편의사양으로 플래그십 세단 고객들의 높은 기대 수준을 만족시켰다.

마지막으로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의 엔진 라인업을 동시에 선보여 고객들의 선택권을 강화시킨 것도 인기요인으로 분석됐다.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최저 3294만원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최종 가격은 출시 후 공개할 계획이다.

가솔린·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엔진 별로 △2.5 가솔린 3294만~4158만원 △3.3 가솔린 3578만~4399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5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트림 별 가격은 △프리미엄 3294만~3719만원 △익스클루시브 3681만~4062만원 △캘리그래피 4108만~4539만원의 범위 내에서 정해진다.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2개의 트림으로 운영되는 일반 판매용 3.0 LPi 모델은 3328만~3766만원 내에서 최종 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