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인포메이션, 지능형 데이터 운영으로 산업 혁신 '가속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대표 정태수)은 '루마다'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기업 데이터 혁신을 지원한다.

루마다는 2017년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플랫폼으로 출시된 후 산업 전반 각종 데이터를 지원하는 데이터 관리와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으로 발전했다. 가트너는 루마다를 IIoT 플랫폼 부문 '비저너리' 등급으로 두 차례 선정했다.

최근에는 △빅데이터 처리 및 분석 플랫폼 '펜타호' 업그레이드 △루마다 데이터 레이크 △루마다 에지 인텔리전스 △루마다 데이터 옵티마이저 등 라인업을 강화했다. 지능형 데이터 운영 방식인 '데이터옵스(DataOps)'로 최적의 데이터를 적시적소에 제공해 기업 효율성을 개선한다.

확장된 루마다 포트폴리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제공
<확장된 루마다 포트폴리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제공>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산업 현장에서 머신러닝 자동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데이터 혁신을 이끈다. 전체 라이프사이클에 걸친 운영 최적화, 예측 정비, 품질 개선 등 이점을 제공하며, 최근에는 국내 대형 제조업체의 스마트팩토리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오는 12일에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개최되는 '클라우데라 세션 2019'에 참가해 펜타호를 비롯한 루마다 포트폴리오 핵심 기술과 산업 현장에서 활용 방안을 소개하면서 기업 데이터 혁신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예정이다.

정태수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대표는 “데이터 혁신을 위해서는 실질적 방법론과 풍부한 경험을 지닌 파트너와 협력하는 것이 성공의 핵심”이라면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다양한 프로젝트에서 쌓아온 노하우로 최적화한 데이터 혁신 전략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