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소프트, 인지재활허브센터 구축…해외진출 발판 삼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소프트가 개발한 인지재활 훈련 게임 뉴로월드 화면.
<우리소프트가 개발한 인지재활 훈련 게임 뉴로월드 화면.>

인지재활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 우리소프트(대표 김병일)가 대구 수성의료지구에 인지재활허브를 구축한다.

우리소프트는 자체 개발한 인지재활 진단용 3D게임이자 평가플랫폼인 '뉴로월드'를 활용해 내년 5월 완공 목표로 인지재활허브센터를 조성한다고 5일 밝혔다. 치료 및 재활 등을 통합한 인지재활허브센터는 인지장애 진단·처방, 재활·치료서비스, 재활 관련 인력 양성을 동시 수행할 예정이다.

우리소프트가 개발한 인지재활 훈련 게임 뉴로월드 화면.
<우리소프트가 개발한 인지재활 훈련 게임 뉴로월드 화면.>

인지재활허브센터 기반이 되는 뉴로월드는 발달장애나 의사소통 등에 문제가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개인 특성에 맞는 훈련을 도와주는 3D 가상현실(VR) 게임이다. 게임을 통해 간이정신상태검사(MMSE) 점수를 측정하고 장애 개선과 재활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설계했다.

지난해 지적장애아동 20명과 뇌졸중환자 50명을 대상으로 임상을 실시해 효과를 입증했다. 현재 양산부산대병원, 창원희연병원, 미국 럿거스대학병원에서 장애진단 평가도구로 활용 가능성을 실험하고 있다.

우리소프트가 수성의료지구에 인지재활허브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우리소프트가 수성의료지구에 인지재활허브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우리소프트는 이를 3년 뒤 의료기기로 등록하고, 미국 보건복지부에 등록, 과제사업을 진행해 FDA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 상반기 캐나다에 현지 합작법인 KDHN을 설립하고 해외 투자 유치에 나섰다. 인지재활허브센터를 발판 삼아 의료, 치료·재활, 의료기기, SW 개발 등 4개 영역을 통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병일 대표는 “올해 캐나다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미국 보건복지부 의료기기 등록을 위한 준비를 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면서 “내년부터 인지재활허브센터를 구축하고 재활병원과 협력해 2022년에는 100억원대 매출을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