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올해 최고 대학생 발명품 '휴대용 점자 입력장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올해 최고의 대학생 발명품으로 '휴대용 입자 입력장치'가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최고 발명품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 '2019 대학창의발명대회'를 통해 선정했다.

전국 123개 대학에서 모두 5087건의 발명 아이디어가 출품돼 치열한 경합을 벌인 가운데 숭실대학교 신진희 학생의 '휴대용 점자 입력장치'가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이 발명품은 시각장애인과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던 불편함을 개선, 점자를 처음 접하는 사람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밖에 국무총리상은 긴급 상황에서 보다 신속하게 부상자 치료를 지원할 수 있는 '서랍형 인체모형 구급함'을 발명한 목원대학교 팀이 수상했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미〃 중 무역전쟁, 일본 수출규제 등 지재권을 둘러싼 국가 간 생존경쟁이 치열한 환경에서 대학생 대상 지식재산 교육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대회를 통해 국가 혁신성장을 이끌 미래 창의융합형 인재양성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특허청, 올해 최고 대학생 발명품 '휴대용 점자 입력장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