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제2차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협력펀드 20억 조성...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철도공단, 제2차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협력펀드 20억 조성...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제2차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협력펀드 20억원을 조성하는 등 중소기업 동반성장을 도모한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철도공단은 중소기업중앙회 서울 본사에서 중소기업의 기술개발과 안정적인 판로확보 지원을 위한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협력펀드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철도공단 전만경 부이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순철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철도공단은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협력펀드 조성금액 20억원으로 철도부품 국산화기술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철도기술 연구개발 사업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2차 협력펀드로 우수 중소기업들의 기술개발을 지원해 국내 철도기술력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중소기업과 상생·협력해 신규 일자리창출과 중소협력사 판로확대 등 성과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2012년 1차로 20억원 규모의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협력펀드를 조성해 철도 관련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했으며 4건의 기술을 개발 성공시킨 바 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