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스마트시티 국제표준 선점…중동·아세안과 공동전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우리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 공공 서비스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해 아세안·중동 국가와 함께 포럼을 개최했다. 정부는 물론 민간까지 참여한 포럼을 정례화 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7일 경기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에서 말레이시아·베트남·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레이트(UAE) 등 아세안·중동 9개국이 참가하는 '제2회 스마트시티 아시아 표준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 참가국은 '스마트시티를 위한 표준의 역할(The Role of Standards for Smart City !)'이라는 슬로건 아래 국가별 표준 전략과 사례를 공유하고 국가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기조연설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부산시 황종성 총괄책임자(MP)가 '부산 에코델타시티 추진전략과 표준', 로버트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스마트시티 담당 이사가 '인공지능 시대 스마트시티 전환'을 주제로 발표했다.

참가국별로는 스티븐 푸아 싱가포르 기업청 표준팀장이 '스마트도시 건설을 위한 모빌리티', 우토모 인도네시아 표준청 표준인증팀장이 '스마트인프라에 사물인터넷(IoT) 적용', 아얍 카마로딘 말레이시아 표준원 사무관이 '스마트정부 구현을 위한 디지털 인프라 구축' 등 스마트시티 표준전략·표준화 적용 사례를 발표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는 정부 담당자뿐 아니라 민간 전문가 대거 참여했다. 아시아지역 스마트시티 기술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표준공동 연구와 국제표준화 전략을 위한 실질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우리나라와 싱가포르는 포럼에 앞선 지난 6일 스마트시티 표준협력 실무자회의를 개최했다.

국표원은 지난해 6월 아세안·중동 주요국이 참여하는 '제1회 스마트시티 아시아 표준포럼'을 부산에서 개최한 바 있다. 아시아 국가 간 스마트시티 표준화 전략을 공유하고 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에 후속 포럼을 개최하면서 향후 스마트시티 국제표준을 정례화 할 계획이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와 인공지능·자율주행차 등 혁신기술이 어우러지는 스마트시티 구축 전제조건은 표준화”라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아시아지역 국가들이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을 교류하고 협력을 이어가는 국제 표준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