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국내 첫 '유럽 풍력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유럽 풍력사업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왼쪽 다섯번째)이 유럽 풍력사업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은 5일(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 사업 금융종결식과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스웨덴 중북부 지역 베스터놀랜에 건설되는 이번 사업은 국내 기업이 처음 유럽 풍력 발전사업로 참여한 사례다. 용량은 254㎿ 규모이며 2021년 11월 상업운전이 목표다.

중부발전은 국내에서 축적해온 신재생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풍력 건설 및 운영을 총괄 관리하는 중심 역할을 담당한다. 또 국산 기자재로 건설해 중소기업 해외 풍력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계획이다.

이번 풍력 개발·건설 경험을 바탕으로 유럽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본격 확대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유럽시장 진출 기지 역할을 하는 'KOMIPO 유럽'을 네덜란드에 설립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지구 온난화문제 대처를 위한 세계 협력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으며 한국과 독일의 기술과·자본으로 스웨덴에서 풍력 발전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