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클라우드 정부통합데이터센터, 韓-佛 공동 구축...전자정부 수출 청신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우리나라와 프랑스 정부가 인도네시아 클라우드 기반 정부통합데이터센터 구축 사업을 지원한다. 내년부터 미얀마, 페루 등 주요 개발도상국이 정부통합데이터센터 사업을 연이어 발주할 것으로 예상돼 전자정부 수출에도 긍정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우리나라와 프랑스 정부에 정부통합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타당성 검토를 의뢰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예비 타당성 검토를 완료하고 올 상반기에 확정사업 목록(그린북)에 등재했다. 해당국에 타당성 검토를 의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르면 내년 하반기 또는 2021년에 본사업이 시작된다.

인도네시아 정보통신부는 국가 차원의 전자정부 구축 계획을 세우고 토대가 되는 정부통합데이터센터 건립을 2014년부터 진행했다. 우리나라 국가정보자원관리원(옛 정부통합전산센터)처럼 인도네시아 부처별로 분산 구축·운영하던 정보 자원을 통합 관리하고 국가 차원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당초 이 사업은 프랑스 정부 단독으로 추진되다 지난해 우리나라도 함께 참여하는 방향으로 정리됐다. 행정안전부가 개도국 전자정부 협력을 위해 인도네시아에 설립한 전자정부협력센터가 우리나라의 사업 참여 결정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

업계 관계자는 “데이터센터 설립뿐만 아니라 설립 후 운영·유지를 위한 협력이 꾸준히 필요하다”면서 “인도네시아는 프랑스보다 거리가 가까운 우리나라 협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함께 협력센터를 운영하며 쌓아 온 신뢰도가 좋은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통합데이터센터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한다. 인도네시아 주요 거점에 데이터센터 4개(백업센터 포함)를 설립한다. 우리나라와 프랑스가 두 곳씩 설립할 예정이다. 총 비용은 약 1800억원이다. 우리나라와 프랑스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투입한다.

동남아 개도국 가운데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센터 구축은 인도네시아가 처음이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하드웨어(HW)뿐만 아니라 관련 소프트웨어(SW) 기술력이 중요하다. 기존 데이터센터 수출은 HW 위주로 이뤄졌지만 이번 사업은 SW 동반 수출 가능성이 짙다. 우리나라 클라우드 솔루션업계가 주요 해외 레퍼런스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다.

인도네시아 공급 사례 확보 시 다른 개도국 수출에도 긍정적이다.

내년부터 미얀마, 페루 등 주요 개도국도 정부통합데이터센터 구축을 준비한다.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주요 개도국은 정부통합데이터센터 구축 후 전자정부 거버넌스 체계를 만든다. 이 과정에서 우리나라 주요 전자정부 시스템 수출 기회도 늘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개도국은 인도네시아처럼 클라우드·빅데이터 등 신기술 기반 전자정부 사업, 데이터센터 설립 사업을 준비하는 분위기”라면서 “한동안 전자정부 수출이 주춤했지만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다시 전자정부 수출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명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