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국내 최대 규모 석유화학 전문 '오산 테크센터' 신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이 7일 신축 이전한 오산 테크센터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이 7일 신축 이전한 오산 테크센터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전문 테크센터를 신축했다.

LG화학은 7일 경기도 오산에 총 1100억원을 투자해 기존 대전 기술연구원 부지에 위치해있던 테크센터를 신축 이전했다고 밝혔다.

LG화학 테크센터는 석유화학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사와 협력사를 대상으로 기술적 솔루션 지원과 개발 업무를 수행하는 LG화학만의 차별화된 TS&D(Technical Service & Development) 전문 조직으로, 지난 1995년 국내 최초로 설립됐다.

이번에 신축한 오산 테크센터는 축구장 6개 크기인 약 1만3000평 부지에 연면적 약 7000평 규모 5층 건물로 지어졌다. 이는 TS&D 전용 센터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오산 테크센터에는 파일럿동, 실험동, 사무동 등 주요 연구동과 60여개의 특성화된 실험실과 전시실이 들어섰다. 신제품 개발 및 실험 설비로 사용되는 파일럿 시설의 경우 웬만한 회사의 생산설비 규모로 갖춰져 있다.

이 곳에서는 압출가공, 사출기술 등 응용기술팀과 폴리올레핀(PO), 고기능 합성수지(ABS), 고흡수성수지(SAP), 친환경 합성고무(SSBR) 등 주요 제품별 전담 조직을 포함해 약 200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이 상주하며 고객 기술 지원을 담당한다.

관련 영업부서도 동시에 이전해 국내 고객에 대한 밀착 지원을 강화하고 수도권 공항에 인접한 이점을 활용해 해외 고객 대응 속도도 제고할 수 있게 됐다.

손옥동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 사장은 “오산 테크센터 설립은 고객과 인접한 거점에서 한 발 앞선 첨단 기술을 제공하고 진정한 고객 가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2015년 중국 광동성에 설립된 화남 테크센터와 지속 교류로 글로벌 고객에게도 진정한 기술 솔루션을 제공하는 테크니컬 서비스 메카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