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과학관, 제9회 국제과학관심포지엄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9회 국제과학관 심포지엄 포스터
<제9회 국제과학관 심포지엄 포스터>

제9회 국제과학관심포지엄이 7일 국립중앙과학관에서 막을 올렸다. 심포지엄은 8일까지 이어진다.

올해 주제는 '과학문화의 플랫폼'이다. 과학관 역할에 대해 세계적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하는 장이 열린다.

기조 강연은 가이 라빈 캐나다 사이언스 노스 과학관 대표(전 과학기술센터협회 이사장)이 맡아 '현대사회를 이끄는 과학관과 과학박물관'을 주제로 발표했다. 가이 라빈 대표는 이어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 장과 대담했다.

7일에는 국제과학관심포지엄 학술대회와 워크숍이 진행됐다. 과학관 전시, 교육, 연구, 운영 분야 총 109편의 논문이 발표됐다. 또 천체와 성인 참여 행사를 주제로 한 소규모 워크숍도 마련됐다.

8일 초청 강연에는 핀란드 헤우레카 타피오 관장의 과학자본 형성을 위한 과학관의 역할, 포르투갈 라고스시엔시아비바사이언스센터 루이스 관장의 고령화시대 과학관의 역할 등 전문가 강연이 펼쳐진다.

심포지엄 부대 행사로응 과학문화전시서비스 역량강화 지원 사업 성과물전, 국립과학관 자체개발전시품 성과물전, 가상·증강현실(VR·AR) 특별전이 중앙볼트와 창의나래관에서 열린다. 특별전은 공개 행사로 누구나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제9회 국제과학관심포지엄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