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품질혁신 노사 TFT, 영업현장 찾은 이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는 품질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난달 발족한 '품질혁신 노사 공동 TFT'가 영업 현장 체험을 시작으로 품질 개선 활동에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TFT는 회사 경영 정상화를 위한 선제적 자구 노력 일환이다.

지난 7일 쌍용자동차 노동조합 강성원 수석부위원장(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세 번째), 생산본부장 송승기 상무(여섯 번째) 등 쌍용차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 관계자들이 용산대리점을 방문해 현황을 듣고 있다.
<지난 7일 쌍용자동차 노동조합 강성원 수석부위원장(사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세 번째), 생산본부장 송승기 상무(여섯 번째) 등 쌍용차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 관계자들이 용산대리점을 방문해 현황을 듣고 있다.>

지난 5일부터 시작한 영업 현장 체험 활동은 노동조합과 생산·품질·연구소 등 TFT 관계자들이 판매 대리점 지역별로 조를 구성해 내년 1월 중순까지 16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TFT 활동은 영업·A/S 현장에 대한 설문조사와 품질 체험 등 고객 'VOC(Voice of Customer)'를 시작으로 생산·설계·부품·품질 등 제품 제조 관련 전 부문 품질 향상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차량 출고 후 3개월간 발생된 100대당 결함 건수인 '3M 워런티 DPHV' 개선과 설계·부품 관련 작업성 항목 개선으로 품질을 향상할 계획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는 “시장과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한 품질 경쟁력 제고에 노사가 함께 나섰다”면서 “앞으로도 고객 중심, 품질 우선의 전사적 품질경영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