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롭테크포럼, '한국현대건축, 세계인의 눈 1989-2019' 특별전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프롭테크포럼 로고.
<한국프롭테크포럼 로고.>

한국프롭테크포럼(의장 안성우, 직방 대표)이 국내 도시건축의 미래를 이끌 프롭테크 기술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11일, 주헝가리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한국현대건축, 세계인의 눈 1989-2019' 특별전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한국현대건축, 세계인의 눈 1989-2019'는 대한민국과 헝가리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주헝가리한국문화원과 목천김정식문화재단이 공동주관하고 국립현대미술관이 후원하는 전시회다. 과거 30년 한국건축 역사를 대표하는 건축물 30선을 소개하며 한국건축 발전상과 현시대 과제를 조망하는 특별전시전이다.

한국프롭테크포럼은 이번 전시회 에필로그에 참여해 국내 프롭테크 기술 현황을 소개한다. '30+1'이란 이름의 에필로그 전시에서는 과거 30년 한국 건축사에 이어 이제 막 프롭테크 기술이 접목되기 시작한 개발과 중개, 인테리어 등 분야의 기술 활용 사례를 영상으로 상영한다. 단순히 지어진 건축물을 바라보며 이용하던 수동적 소비 관점 건축이 프롭테크를 중심으로 공간 구축부터 소비와 실제 활용까지 소비자 중심 능동 건축으로 발전하는 미래 도시건축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전시에는 국내 프롭테크 대표 기업이자 한국프롭테크포럼 회원사인 스페이스워크와 어반베이스, 직방, 큐픽스 등이 참여한다. △스페이스워크 인공지능(AI)을 이용한 토지개발 솔루션(랜드북) △큐픽스 3D 기술을 활용한 매물 투어 △직방 빅데이터 기반 아파트 시세·주변 환경 정보 서비스·중개 거래 플랫폼 △어반베이스 가상공간을 통한 인테리어 시뮬레이션 등이 롤링 형식 영상으로 소개된다.

이번 전시 참여를 계기로 한국프롭테크포럼은 국내 프롭테크를 해외에 적극 알리기 위해 2021년 개최하는 한국현대건축전과 2022년 개최되는 아시아 현대건축전에서도 지속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예정이다.

안성우 한국프롭테크포럼 의장은 “이번 특별전 참여는 다음 30년의 부동산과 건축을 책임질 국내 프롭테크 기술을 해외에 선보일 좋은 기회”라며 “국내 프롭테크 기술이 미래 한국 도시건축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전 에필로그 영상은 8일,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개최되는 '제4회 부동산산업의 날 기념행사'에 참여하는 한국프롭테크포럼 부스에서도 동시 상영된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