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근 "손 대표, 바른미래당 사태 책임 져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철근 변화와 혁신 대변인은 8일 “바른미래당 사태의 최종책임은 손학규 대표”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오늘의 바른미래당의 모습을 연출하게 만든 가장 책임 있는 사람은 다름 아닌 손학규 대표”라며 “총선을 6개월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 실체도 없는 제3지대 타령이나 하면서 자리보존에 급급하고 있고 중도개혁을 말하면서 당내 개혁보수주의자들을 내몰 방법이나 연구하고 있는 분의 말씀을 어떻게 믿으라 하느냐”고 물었다.

김 대변인은 “망상에 사로잡혀 자리만 보존하고 있는 손학규 대표는 도대체 무엇을 하려 하시느냐”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 본인의 결단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다시 상기하시라”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다수의 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이 그렇게 오랜 시간 많은 말씀을 드렸지만 마이동풍, 우이독경 이었다”며 “결국 유승민대표를 비롯한 많은 분들을 내보내고 박지원의원 등 대안신당분들과 지역정당 만들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통과로 비례의석 몇 개에 욕심을 내시는 거냐. 그런 것이 다당제를 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2년6개월 반환점을 돌고 있는데 아직도 문재인정부에 대해서 미련을 못 버리고 2중대라도 하려느냐”고 밝혔다.

김철근 대변인은 현재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변화와 혁신' 대변인을 맡고 있으며, 바른미래당 구로구갑 지역위원장이다. 국민의당 대변인과 바른미래당 대변인을 역임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