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기도 교통안전 박람회'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9 경기도 교통안전 박람회' 개막

교통안전 신기술·신제품을 한눈에 살펴보고, 즐기면서 체험해보는 '2019 경기도 교통안전 박람회'가 8일 오전 10시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에서 개막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가 주관하는 이번 교통안전 박람회는 8~9일 이틀간 5500㎡ 면적 전시장에 약 100여개 기관 및 기업이 300여개 부스를 구성, 교통안전 분야 각종 신기술과 제품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은 △태양광 도로표시등, 야간안전표지 등 '안전표지' △방음벽, 중앙분리대, 보행자보호펜스 등 '도로안전시설' △보행자 작동 신호기, LED 바닥보행 신호등 등 '교통신호' 등 다양한 전시코너를 만나 볼 수 있다.

한국도로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아동청소년안전교육협회,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등 유관 기관·단체 등이 참여하는 각종 '교통안전 분야 체험 및 시연 프로그램' 코너도 마련했다.

가상현실(VR)활용 교통사고예방 체험교육, 고령자 인지지각 체험,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 3D교통안전교육 버스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교통안전 관련 신기술을 보유한 유망 중소기업 제품홍보와 판로개척을 도모하는 장도 열린다. 경기도 및 시군, 경찰청, 유관기관 등 수요기관 교통안전업무 담당자들이 참여하는 '일대일 공공구매상담회'를 열어 기관 특성에 맞는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든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이번 박람회가 경기도 교통안전문화 수준과 관련 기술·서비스를 한층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경기도가 누구보다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