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수소 기업의 추락…제풀에 넘어진 일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텔라 케미파 분기별 실적 추이. <사진=스텔라 케미파 실적 발표 자료>
<스텔라 케미파 분기별 실적 추이. <사진=스텔라 케미파 실적 발표 자료>>

일본 불화수소 제조업체 스텔라케미파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 1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스텔라케미파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조에 필수적으로 쓰이는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한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직접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반면에 국내 반도체 기업은 최근 대체 불화수소를 투입하고 대체재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스텔라케미파는 최근 3분기(2020년 회계 2분기) 실적발표에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4억600만엔(약 784억1470만원), 영업이익 1억4800만엔(15억67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폭 하락한 영업이익이 눈에 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스텔라케미파 영업이익은 반도체 초호황에 힘입어 12억900만엔으로 최근 10분기 영업이익 가운데 가장 높았다. 하지만 올 3분기에는 87.8%나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단 2%에 불과하다.

액체 불화수소는 반도체 웨이퍼에 자연스럽게 생길 수밖에 없는 산화막(내추럴 옥사이드)을 제거하는 '세정' 작업에서 필수로 쓰인다. 스텔라케미파는 액체 불화수소 농도를 최대 99.9999999999%(12나인)까지 높이는 초고순도 불화수소 제조 공법을 보유했다.

스텔라케미파는 세계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한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주요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장이 몰려있는 한국 시장에 60%가량 수출해왔다.

그러나 지난 7월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 시장 수출 규제 품목 중 하나로 불화수소를 지목하면서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수출 규제 이후 일본 정부가 액체 불화수소 허가를 해 준 사례는 아직 단 한 건도 없다.

업계 관계자는 “스텔라케미파가 수출규제 이후 생산 물량 조정 등을 검토하면서 경영 상황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매출보다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한 이유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초미세 공정을 구현하는 기업이 고부가가치 제품을 구매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들은 일본 수출 규제 이후 불화수소 공급처 다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각각 8월 중순과 10월 초 불화수소 대체품을 투입했고, 국내 불화수소 제조업체 솔브레인, 램테크놀러지 등이 액체 불화수소 부족분을 채우기 위해 제품 공급을 준비하고 있다. SK머티리얼즈는 기체 불화수소 연내 샘플 공급을 대비해 연구 개발 중이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