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린, 싱가포르 '에듀테크 아시아' 참가...글로벌 진출 교두보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싱가포르 에듀테크 아시아 살린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콘텐츠를 살펴보고 있다.
<싱가포르 에듀테크 아시아 살린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콘텐츠를 살펴보고 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경준) 보육기업 살린(대표 김재현)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에듀테크 아시아 2019'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

4일부터 6일까지 싱가포르 선텍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아시아 최대 규모 에듀테크 전시회다. 'Inspiring the Next Generation'을 주제로 350건 프레젠테이션과 120개 전시회, 28개 워크숍이 개최됐다.

경기혁신센터 'K-챔프 랩' 보육기업인 살린은 'K-챔프 글로벌'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이번 전시회에서 교육용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소셜 플랫폼 '에픽라이브'를 전시했다.

에픽라이브는 학생과 교사가 원격으로 VR·AR 기기를 이용해 온라인 교육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아바타로 가상교실에 입장해 음성 채팅을 통해 대화하고 다양한 포맷 교재를 공유할 수 있다.

살린은 이번 전시회에서 다양한 교육 기관과 50회 이상 상담회를 가졌다. 특히 영국 상공회의소와 아시아 소재 영국 교육 기관에 에픽라이브를 도입해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12월 싱가포르에서 영국 교육 기관을 대상으로 시연과 수출 상담을 갖는다.

살린은 VR 교육 콘텐츠 전문기관인 스마트스톤VR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살린은 스마트 스톤에 '에픽라이브 소셜' 기능을 제공하고, 스마트스톤은 살린에 교육 콘텐츠를 제공, 일본 및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 함께 진출한다.

이경준 경기혁신센터 센터장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