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나노 EUV 생산라인 구축' 정상섭 삼성전자 전무 은탑산업훈장…국가품질경영대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EUV 라인이 들어선 화성캠퍼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EUV 라인이 들어선 화성캠퍼스. [사진=삼성전자]>

정상섭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전무가 국가품질경영대회 최고 영예인 '은탑산업훈장'을 수훈했다. 정 전무는 세계 최초로 7나노 극자외선(EUV) 생산라인을 구축해 우리나라 반도체 품질 향상과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45회 국가품질경영대회'를 개최하고 품질 경영 활동으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유공자와 기업에게 포상을 수여했다.

정상섭 삼성전자 전무
<정상섭 삼성전자 전무>

정 전무를 비롯해 한국수자원공사와 넥센타이어 양산공장 등 품질 혁신에 매진한 유공자와 기업에게 총 439점 포상이 수여됐다. 은탑·철탑·석탑 산업훈장 각 1점과 산업포장 2점, 대통령표창 20점, 총리표창 11점, 장관표창 29점, 기타포상 374점 등이다.

국가품질경영대회는 품질경영 활동을 활발히 벌여 산업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한 유공자와 우수기업을 발굴, 포상을 수여한다. 품질경영에 헌신한 산업계 종사자가 모여 한 해 성과를 정리한다. 올해 45회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와 수상기업 임직원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정상섭 삼성전자 전무는 개인 유공자 부문 최고상인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정 전무는 삼성전자의 EUV 생산라인 구축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EUV 공정은 반도체를 생산하기 위한 포토공정에서 EUV 광원을 활용하는 신기술이다. EUV 광원은 기존 공정에 적용하는 불화아르곤(ArF) 광원보다 훨씬 짧은 파장을 활용해 미세 패턴을 구현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 첫 7나노 EUV 생산에 착수해 세계 반도체 산업에서 선도적 위치를 이어가고 있다.

또 정수기·냉장고용 수처리 부품 국산화에 기여한 임갑출 엠씨엠 대표가 철탑산업훈장을 받았고, 중소기업 품질경영 보급에 일조한 형형우 국가품질명장협회 이사는 석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이 외에 화스너 부품 국산화에 이바지 한 이형춘 삼광정밀공업 대표 등 유공자 44명에게도 포상이 수여됐다.

단체부문에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자동차 부품기업 동보가 국가품질대상을 받았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품질혁신과 사업고도화로 고품질 물 서비스 제공, 수자원 종합플랫폼을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동보는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기술 개선으로 초정밀 자동차 엔진, 변속기 부품을 개발했다.

넥센타이어 양산공장 땀방울 분임조 등 296곳은 우수품질분임조에 선정됐다. 넥센타이어 양산공장 땀방울 분임조는 타이어 사이드면 돌출부 연마 개선으로 부적합품률을 51% 줄였다.

김두종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차장 등 17명은 장인정신을 발휘해 품질분임조 활동을 주도한 공을 인정받아 국가품질명장으로 선정됐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