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CEO]이화식 엔코아 대표 "데이터 외길 인생 30년, 3막 시작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화식 엔코아 대표
<이화식 엔코아 대표>

“데이터 인생 3막을 시작하려 한다. 데이터베이스(DB), 데이터아키텍처를 넘어 이제 데이터서비스 시장을 주목할 때다.”

이화식 엔코아 대표는 30년 동안 데이터업계에 몸담아 온 데이터 기술과 산업 산증인이다. 이 대표가 1998년에 집필한 '대용량 데이터베이스 솔루션'은 대학생과 데이터 현업 개발자에게 인사이트를 제공, 선풍을 일으켰다. 첫 출간 후 10년마다 신규 서적을 선보였다. 2007년 '데이터 아키텍처 솔루션1'과 '데이터 아키텍처 솔루션 2', 지난해 '글로벌 스탠더드 데이터 모델'과 '새로 쓴 대용량 데이터베이스 솔루션 Vol.1'을 출간했다. 글로벌 스탠더드 데이터 모델은 DB, 데이터아키텍처에 이어 30년 노하우를 표준 모델로 정석화한 결정판이다. 매번 DB 분야 베스트셀러로 등극하며 사인회까지 열 정도로 그의 책은 DB업계 바이블이 됐다.

이 대표는 13일 “인생을 1막 DB 철학과 기술을 공유하는 것이었고, 2막은 당시 생소한 분야이던 데이터아키텍처 개념을 정립하고 경험과 기술을 나누는 것이었다”면서 “3막은 30년 동안 쌓아 온 DB, 데이터아키텍처 경험과 기술 기반으로 데이터서비스 시장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서비스 시장 핵심은 데이터다. 이 대표는 “그동안 필요에 따라 데이터를 모으고 가공하는 방식이었다면 데이터서비스 시장에서는 사람을 중심에 둬야 한다”면서 “사람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데이터를 모으고 연결해야 데이터서비스 외연도 확장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엔코아를 설립한 지 22년을 맞았다. 데이터 개념이 낯설던 1990년대에 창업한 엔코아는 해마다 성장을 거듭하며 국내 대표 데이터 기업이 됐다. 이 대표는 22년 동안 '대표 겸 데이터컨설턴트'로 활약했다. 주요 프로젝트는 직접 참여해 동거동락하면서 데이터업계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한편 직원과 소통했다. 지금도 이 대표는 직원에게 노하우를 전수하기 위해 책을 집필하고, 직접 교육한다. 그는 기업을 운영하는 대표인 동시에 '데이터 구루'로서 최선에 임하고 있다. 엔코아는 올해 많은 변화를 겪었다. 올해 초 메타넷그룹 계열사로 합류했으며, 내년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다.

이 대표는 “돌이켜보면 생각하기 싫을 정도로 어려운 순간이 있었지만 데이터 산업이 발전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면서 “20년 동안 데이터 분야에서 쌓은 능력은 어느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실력이 됐고, 앞으로도 데이터서비스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겠다”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